2007/10/23 메이지진구(明治神宮), 다께시다도리(竹下道り) 구경

By | 2007/12/27

2007/10/23 도쿄도청에서 도쿄를 바라본 후 가이드지를 얻다.‘를 이어갑니다.

 

 

★ 11시 00분

신주쿠역에서 하라주쿠역으로 가는 열차에 승차하였습니다.

그런데 한 차량 한 면에 문이 6개 있습니다.

그래서 좌석수가 상당히 적더군요.

많은 사람이 타고 내릴 수 있도록 만든 듯싶습니다.

 

 

★ 11시 05분

하라주쿠역에 도착하였습니다.

 

출입구에 위처럼 현판이 있더군요.^^

이곳에서 메이지 텐노를 신격화한 메이지진구(明治神宮)로 가보았습니다.

 

역 옆에 다리가 있는데, 거기에 진구바시(神宮橋)라고 적혀있습니다.

 

들어가는 입구에 아주 큰 문이 보였습니다.

 

안으로 들어가는 길은 마치 공원을 걷는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 11시 15분

들어가는 길에 술통처럼 생긴것이 보였습니다.

옆의 표지판을 읽어보니 역시 술이라고 하더군요.

그 외에 자세한 얘기가 적혀있는 듯싶었습니다만,

흥미로운 얘기가 아니라 읽지 않았습니다.

 

이 때 앞에 걸어가던 서양인 중 한 명이 저에게 다가오더니 물어보더군요.

‘Can you speak English?’

조금 당황했지만, ‘Yes’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저 통이 술통이 맞느냐고 물어봤습니다.

 

아마도 저를 일본인으로 알아 물어본 것이겠지요.

하지만 저도 몰라서 어떤 것인가 상상하고 있었기에 당황스러웠습니다.

그래서 나 역시 일본인이 아니라 모르겠다고 하였습니다.

 

그들의 말을 들어보니 프랑스에서 온 듯싶습니다.

후에 프랑스 여행 가면 독일말로 물어봐야지…-__-;;;

 

 

★ 11시 20분

조금 더 걸어가니 또 하나의 문이 보였습니다.

 

그리고 건물이 보였습니다.

 

안에는 저처럼 텅 비어진 공간이 있습니다.

무엇을 하는 곳일까요?

 

특이한 모양의 문입니다.

 

안에는 파란색의 지붕인 건물이 보였습니다.

 

건물 앞에는 상당히 큰 나무가 보였습니다.

그리고 그 나무 밑에 무엇인가가 많이 있더군요.

 

살펴보니 전부 소원을 적은 팻말입니다.

아마 소원을 이루어주는 힘이 있는 나무인 듯싶습니다.

 

그리고 좀 더 구경을 하였습니다.

 

한 편에 술병으로 보이는 것들이 보였습니다.

아마 이 텐노는 술을 아주 좋아했나봅니다.

 

들어올 때 본 특이한 문입니다.

 

이렇게 간단히 구경을 마치고 위 사진 오른쪽 의자에 앉아 휴식을 취했습니다.

안내지를 꺼내 다음 코스로 어디를 갈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바람이 불더니 종이를 사방으로 날리더군요.

‘여기가 우리나라를 일제강점기로 만든 텐노의 거처이군.’이라며

그를 좋지 않게 생각했더니 그런가봅니다.

텐노의 분노란 여전하군요.-_-;;

 

001

안에서 메이지진구 안내책자를 얻었습니다.

한글로 된 책자가 있어 내용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일본에서는 존경받는 사람이 우리나라에서는 그렇지 못하다라….

(사실 메이지보다 히로히토 텐노가 더 기억에 남기는합니다.;;)

이것이 참으로 어렵고 모호한 감정인 듯싶습니다.

 

 

★ 11시 45분

이렇게 구경을 마치고 메이지진구를 나왔습니다.

 

문에 현판과 같은 것이 보이기에 무엇이라 적혀있나 살펴보았는데,

아무것도 적혀있지 않더군요.

다른 곳에도 적혀있지 않았나 고민했습니다.OTL….

 

출입구로 가는 또 다른 길.

 

 

★ 11시 55분

다시 하라주쿠역에 도착했습니다.

이제 다께시다 도리(竹下道り)로 걸어갔습니다.

 

 

★ 12시 00분

다께시다 도리에 도착하였습니다.

우리나라 대학가와 비슷하다더니 정말 사람이 많았습니다.

양쪽에 여러 상점을 구경하면서 걸어다녔습니다.

 

밖에 옷을 입힌 마네킹이 있는 가게가 있었는데,

거기에 있는 옷 하나를 보니 생각나는 글이 있습니다.

공영방송 KBS

모든 남편들의 꿈이라더군요.;;;

 

쇼핑에는 그리 관심이 없는터라 어느 새 반대편 끝에 도착하였습니다.

 

점심 때인지라 롯데리아에서 점심을 해결할까 생각했지만,

아침에 맥도날드, 점심에 롯데리아는 조금 이상한 듯싶어 사진만 찍었습니다.

 

크레페를 파는 곳인데 많은 여학생들이 있더군요.

일본 여학생들은 크레페를 좋아하나봅니다.

 

이렇게 다케시다 도리를 구경하고나서 근처의 NHK 스튜디오 파크로 향하였습니다.

 

 

★ 느낀점

국사시간에 잠시 들었던 메이지유신.

거기 나오는 이름인 메이지 텐노를 모시는 신사.

그래서 조금은 기분이 좋지 않았습니다만, 공원을 걷는다는 기분으로 즐겼습니다.

여기서도 텐노의 힘은 강하더군요.;;;

 

다께시다 도리와 같은 쇼핑 코스는 그리 좋아하지 않아

상점들 구경을 간단히 하면서 지나쳤습니다.

그래서 생각나는 것이 거의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 거리에서 한글을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아마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관광쇼핑코스인 듯싶습니다.

4 thoughts on “2007/10/23 메이지진구(明治神宮), 다께시다도리(竹下道り) 구경

  1. NoSyu

    /사바욘의_단_울휀스/
    낯이 익다니…
    호주에도 있나요??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브랜드였군요.OTL….

    Reply
  2. NoSyu

    /사바욘의_단_울휀스/
    아.. 그런가요??
    확실히 일본은 게임이나 애니등으로 자신의 생활과 문화등을 홍보하는 듯싶습니다.
    그런 점에서 부럽다는 느낌…ㅜㅜ

    Reply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