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22 진주성 – 호국사, 창렬사, 국립진주박물관

By | 2016/07/07

촉석루를 구경한 후 계속해서 진주성을 구경하였습니다.

 

20140722_15094920140722_15105120140722_15120420140722_151232

이처럼 여러 비석이 있었습니다. 그만큼 여러 일이 많았던 곳이라는 뜻이겠지요?

 

20140722_151552

20140722_151612

다음으로 도착한 곳은 호국사였습니다. 진주성은 백제 시대 때에 있었다고 하고, 호국사는 고려 시대 때 만들어진 내성사가 바뀐 것이라고 하니 정말 오래된 곳입니다.

 

20140722_151635

20140722_151638

20140722_151641

절은 절인데 무언가 느낌이 오묘했습니다. 불교의 느낌이라기 보다는 유교의 느낌이 강하다고 할까요? 조금 독특한 기분이기는 했습니다. 아마 산에 있지 않고 성 안에 있는 절이라서 그렇지 않나 싶습니다.

 

20140722_151651

20140722_151656

그래도 절을 지키는 자들의 그림은 있는 걸 보니 절은 맞습니다.

 

20140722_151922

20140722_151951

20140722_152012

20140722_152018

20140722_152053

20140722_152148

20140722_152219

20140722_152318

다음으로 도착한 곳은 창렬사입니다. 여기는 찾아보니 2차 진주성 전투에서 순절한 사람들을 기리는 곳이라고 합니다. 여러 비석이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이름이 있었습니다. 참 특이하더군요.

 

20140722_152701

20140722_152805

20140722_152921

20140722_152935

그 다음으로 국립진주박물관에 갔습니다. 여기서는 여러 임진왜란 관련된 자료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특이했던 것은 제 앞에 가던 사람들은 일본 사람들인지 일본어를 하면서 가더군요. 무어라 할까요. 역사를 알고 싶어하는 일본인이 많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적으로 상대했던 곳에 온다는게 어떤 느낌일까 싶었습니다. 대한민국 역사 상 원정 나간 일은 드물기는 하지만 굳이 예를 들자면 베트남 전쟁이 있을 것 같습니다. 만약 제가 베트남에 가서 한국군이 전투한 곳에서 그 전쟁을 기리는 박물관을 간다면 어떤 느낌일까 싶더군요. 잘 모르겠습니다.

박물관 안에는 아마 사진 촬영 금지인가 봅니다. 안에서 찍은 사진이 하나도 없군요. 그래서 안에서의 경험이 잘 기억이 나지 않네요. 언젠가 다시 한 번 더 가보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20140722_155113

마지막으로 김시민 장군 동상을 보았습니다. 확실히 진주대첩으로 유명한 곳이니 김시민 장군으로 시작해서 끝나게 되는군요.

 

Screen Shot 2016-07-07 at 12.53.25

https://runkeeper.com/user/nosyu/activity/397953765

이 날 돌아다닌 루트입니다. 다시 보니 완전히 돌지는 못했네요. 다음에는 참고해서 좀 더 잘 보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c12_g_map

http://castle.jinju.go.kr

진주성에 대한 정보는 홈페이지에서도 볼 수 있네요. 이렇게 보니 보지 못한 곳도 여러 곳 있군요. 다음 기회가 기대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