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화관제 21세기 판

By | 2009/09/03

  옛날 야간 공습에 대비하기 위해 정부에서는 밤에 불을 모두 끄는 것을 권장하였다고 합니다. 이를 등화관제라고 합니다. 저는 얘기로만 들었는데 이와 비슷한 것을 실제로 접하게 될 듯싶습니다.

‘점멸신호 운영’ 정책은 일반적으로 밤11시부터 새벽5시까지의 심야시간이나 공휴일 등 도로통행량이 적어진 시간대에 도시외곽도로나 지방도로에서 시행하는 정책이다. 이때 차량신호등은 황색등이 점멸되며 보행신호등은 소등되도록 하는 것으로 지난 5월부터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출처 : 신호등 꺼서 에너지 절약?…시민들은 ‘벌벌’

  에너지를 아끼기 위해 점멸신호를 운영한다고 합니다.

  그럼 왜 이것이 등화관제와 같으냐? 바로 야간 공습을 스스로 만들고 있기 때문입니다.

보행자 안전도 문제다. 인천 남구 주안동의 한 시민은 인천지방경찰청 홈페이지에 “밤 11시 이후 부터 새벽까지 동네 신호등이 점멸로만 동작하고 있어 많은 사람들이 쌩쌩 달리는 차들을 피해 불안하게 길을 건너고 있다”며 “횡단보도는 보행자가 안전하게 길을 건널 수 있어야 하는데, 도대체 이런 시스템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적었다.

출처 : 신호등 꺼서 에너지 절약?…시민들은 ‘벌벌’

  에너지 아끼려다 차량 공습으로 피해자 발생 + 엠뷸런스 호출 + 차량 파손 등을 생각하면 에너지 더 낭비하겠군요.

한편, 이 같은 정책은 대통령 자문기관인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위원장 강만수)의 ‘교통운영체계 선진화 방안 후속조치 실천계획’에 따른 것이다.

출처 : 신호등 꺼서 에너지 절약?…시민들은 ‘벌벌’

  과연 후손의 일은 후손이 걱정해야 한다고 얘기한 분(관련글)답습니다. 교통사고 피해는 교통사고 당사자가 걱정해야 할 부분이죠.

6 thoughts on “등화관제 21세기 판

  1. 한님

    제 동생이 신호등이 동작하지 않는 횡단보도(저 정책으로 동작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지만)를 건너다가 사고가 난터라 이런 기사를 보니 분통이 터지는군요.

    Reply
    1. NoSyu

      저런…
      많이 다치지 않으셨나요??

      신호등이 동작하지 않는 횡단보도라도 운전자가 조심해야하는데 잘 그렇지 못합니다. 따라서 신호등을 끈다는 것은 아직 우리나라에 맞지 않는 듯싶은데도 아쉬울 따름입니다.ㅜ

      Reply
    2. 한님

      봄에 사고를 당해서 아직 입원 중입니다.
      이제 한두달 정도면 퇴원할 것 같네요.

      Reply
    3. NoSyu

      헉.. 엄청 큰 사고였군요.
      그 휴우증이 걱정됩니다.
      완쾌하시기를 바랍니다.ㅜ

      Reply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