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31 이스탄불 – 톱카프 궁전 두 번째 이야기

By | 2016/07/30

톱카프 궁전 첫 번째 이야기를 이어 계속 나아가겠습니다. 잠시 이상한 느낌이 들었던 그 곳을 떠나 다시 돌아왔습니다.

 

20141031_104811

20141031_104835

여기 그리고 이 뒤의 사진들을 보면 대체로 천장의 사진이 많습니다. 그만큼 화려한 장식들이 많았다는 뜻인데 지금 박물관으로 보존되는 때에 이 정도라면 실제 술탄이 살았을 때는 더 화려하지 않았나 싶더군요.

 

20141031_104855

20141031_104928

20141031_104931

20141031_104956

20141031_105010

20141031_105135

바닷가 근처에 방이 하나 열려 있어 안에 들어가봤습니다. 여기서도 안에 의자와 여러 장식품을 보니 그 때 사람들이 어떻게 살았을지 상상이 되더군요. 특히 한 쪽에 있는 난로를 보니 더더욱 흥미롭게 다가 왔습니다.

 

20141031_105153

20141031_105203

20141031_105212

20141031_105229

20141031_105250

궁전이라 그런지 그러한 부속 건물들이 여러 있었습니다.

 

20141031_105315

20141031_105329

20141031_105345

여러 돌아다니던 중 저렇게 우리나라의 정자처럼 바깥에서 보스포루스 해협을 구경할 수 있는 곳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때 비가 와서인지 다들 지붕이 있는 곳에서 나가기 싫어하여 우산을 가진 저로서는 편하게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20141031_105350

20141031_105408

20141031_105436

20141031_105440

20141031_105446

20141031_105456

20141031_105513

20141031_105529

또 다른 곳입니다. 여기는 천장부터 벽, 바닥까지 참 화려하더군요. 약간은 정신이 없어질 것 같은 그런 기분이 드는 방이었습니다.

 

20141031_105603

20141031_105628

앞에서 얘기한대로 다들 저렇게 지붕이 있는 곳에서 비를 피하며 관광하였기에 전 약간 편하게 바깥을 함께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사진 속 일부 사람들은 한국 관광객이더군요. 가이드가 한국어로 설명하는 것을 옆에서 약간 들으며 같이 따라다녔습니다.

 

20141031_105826

20141031_105902

20141031_110740

20141031_110921

20141031_111450

20141031_111453

20141031_111539

20141031_111552

궁전 안을 한 바퀴 구경한 후 다시 정원으로 나왔습니다. 제가 가지 않았던 다른 한쪽은 신하들이 모여 회의를 하던 곳이라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여러 이름으로 보이는 것이 적혀있는 걸 보았습니다. 하지만 역시 아랍어를 모르기에 잘 모르겠더군요.

 

20141031_111618

20141031_111621

20141031_111639

20141031_111643

20141031_111829

한 가지 알 수 있던 것은 이 건물 역시 꼼꼼하게 화려함으로 장식하였다는 것입니다. 그 점이 참으로 놀라웠습니다.

 

20141031_111910

이제 궁전을 한 바퀴 돌아다녀봤으니 이제 그 유명한 하렘으로 향하였습니다.

 

하렘에 대한 얘기는 다음 글에 이어서 적겠습니다. 그렇게 세 개의 글로 나눠 톱카프 궁전에 대한 얘기를 마치겠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