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의 유연함이 필요합니다.

By | 2010/06/06

  최근 사우디 학생들에게 이산수학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과외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다들 학생이니 학교에서 만나 과외를 진행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하여 도서관 스터디룸을 빌려서 진행하고 있습니다.

  수학이라는 과목 특성 상 칠판 앞에서 문제를 풀어가며 하는 것이 좋지만 계속 글을 적고 그림을 그리는 것이 정말 짜증나더군요. 제가 잘 적거나 잘 그리는 것도 아닌지라 설명하기가 참 곤란했습니다.

 

  수업 시간에 쓰이는 ppt 파일이 있어서 이를 사용하면 상당히 편할 것인데 제가 가는 스터디룸은 프로젝터가 보이지 않더군요.

P100527007

  여기가 도서관 스터디룸 중 한 곳입니다.

P100527008

  분명 방 한 곳에 이렇게 컴퓨터와 음향시설이 있습니다. 그런데 천장 어디를 봐도 프로젝터가 보이지 않더군요.

P100527009

  옆면을 보니 Projector를 켜고 끄는 버튼이 있더군요. 그래서 한 번 작동시켜보았지만 프로젝터가 없는데 켜고 끄는 것은 헛된 짓이더군요.

 

  키보드, 마우스와 같은 입력 장치와 컴퓨터 본체는 있는데 출력 장치가 없는 이상한 시스템이다..라 생각했습니다. 그러다가 Screen 버튼을 눌러서 스크린이 어떻게 내려오는지 구경해보자는 생각을 했습니다. 실제로 칠판이 있는 곳 천장을 보면 스크린이 설치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버튼을 누르자 드르륵 소리를 내며 스크린이 내려오더군요. 그런데 교실 한가운데 천장의 유리 하나가 내려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살펴보니 그 안에 프로젝터가 있더군요.

P100527010

  천장 속에 숨은 프로젝터였습니다. 스크린을 내리면 같이 내려오는 시스템이더군요.

P100527011

  이렇게 컴퓨터를 켜보니 화면이 제대로 나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 때 한 가지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내가 왜 프로젝터가 없다는 생각을 했을까?

그건 바로 내가 보았던 거의 모든 교실에는 천장에 돌출되는 방식으로 프로젝터가 설치되어있다. 그렇기에 따로 프로젝터를 올리고 내릴 필요 없이 스크린만 내리고 프로젝터를 켜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그런 경험이 쌓여 교실에 돌출된 프로젝터가 보이지 않는다면 프로젝터가 없는 이상한 시스템이라고 생각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이번처럼 천장에 프로젝터를 숨겨서 사용하지 않을 때는 깔끔한 환경을 만들게 할 수 있다.

따라서 시스템 전체적으로 무언가가 빠졌다면 단순히 이상한 시스템이라 생각하지 말고 그것이 정말로 중요한지 생각하고 그렇다면 다른 방식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닌가 의심해보자.

그리고 경험 기반의 사고 방식이 매우 효율적이고 안전하다는 것은 알고 있다. 하지만 새로운 문제를 접했을 때는 한 번 이를 버려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충격(?)적인 일이었기에 사진과 글로 이 일을 기록합니다.

4 thoughts on “생각의 유연함이 필요합니다.

  1. 두리뭉

    저게 당해보면 상당히 뻘쭘하죠. 전 개인적으로 잘난척하다가 비슷한 경우에 부딪쳐 망신을 당한 적이 있었;; 그래서 방탈출게임을 하면서 어딘가에는 단서가 있다는 사실을 잊지 않으려 했으나 탈출한적이 없다는 게 또 개그라지요;;;

    Reply
    1. NoSyu

      저도 사우디 학생에게 ‘프로젝터가 없는 이상한 방이다.’라고 얘기했기에 저렇게 프로젝터가 내려오자 참 많이 뻘쭘했습니다.OTL
      방탈출 게임이라… 저도 몇 번 하다가 도저히 안 되겠다 생각해서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려 사람들이 푸는 것을 보고 따라하기만…ㅜ

      Reply
  2. dummy

    군대가기전에 했던 아르바이트중에 회사아저씨들을 상대한적이 있는데
    제가보기엔 영 이상해서 이걸 이렇게 이렇게 하면 되는게 아닌가요? 했더니

    “아~ 그러네~” 그러시더군요

    보이는게 전부가 아니다.
    아는만큼 보인다.

    뭐 이런 말들이 생각나네요 ㅎㅎ

    Reply
    1. NoSyu

      아는만큼 보이는 것은 맞아요.^^
      모를 때는 그냥 지나치다가 하나라도 알자 무언가 연쇄작용처럼 생각이 나더군요.
      하지만 전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것이 매우 많기에 알지 못해도 보여야 하는 힘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ㅜ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