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210 제주도 – 삼성혈

By | 2017/05/07

제주도 두 번째 날입니다.

 

20150210_122817

아침에 학회 잠시 본 후 점심을 먹었습니다. 비빔밥 괜찮더군요.

 

20150210_131236

앞서 얘기드린대로 학회가 열리는 제주 KAL 호텔에 있었습니다.

 

20150210_131609

20150210_131722

그리고 그 근처에는 삼성혈이라는 곳이 있더군요. 공원처럼 보여 그냥 가보았는데 설명을 보니 전설이 태어난 곳이라고 합니다.

 

20150210_131745

20150210_131938

들어가 보니 전설이 태어났다기보다는 그냥 공원처럼 느껴지더군요.

 

20150210_131955

사진에서 보실 수 있듯 해당 장소에서 KAL 호텔을 바로 볼 수 있었습니다.

 

20150210_132050

20150210_132648

천천히 걸어다니며 산책을 즐기다가 한 건물에 도달하였습니다. 그 곳은 전시관으로 보였습니다.

전시관에서 본 것은 해당 장소에 대한 설명으로 기억합니다. 전설 속에 장소로 제주도 사람들이 어디에서 나타났는지 그리고 왕국이 어떻게 탄생했는지 얘기하는 말 그대로 신화가 담겨진 곳입니다.

여기에 홈페이지에서 소개하는 삼성혈의 신화를 가져왔습니다.

 

탐라에는 태초에 사람이 없었다. 옛 기록(동문선, 고려사, 영주지)에 이르기를 기이하게 빼어난 산이 있는데 한라산이라 한다. 구름과 바다가 아득한 위에 완연히 있는데 그 主山(주산)인 한라산이 그의 신령한 화기를 내리어 북쪽 기슭에 있는 모흥이라는 곳에 三神人(삼신인)을 同時(동시)에 탄강 시켰으니 지금으로부터 약 4,300여년 전의 일이다.
三神人이 태어난 곳을 모흥혈(毛興穴)이라 하는데 三神人이 湧出(용출)①하였다 하여 三姓穴(삼성혈)이라 하며 3개의 地穴(지혈)이 있다. 이 神人들을 이름하여 乙那(을나)라 하며 세성씨의 시조이시며 탐라국을 개국하시었다. 그들의 모양은 매우 크고 도량이 넓어서 인간사회에는 없는 신선의 모습이었다. 이 삼신인은 가죽옷을 입고 사냥을 하는 원시의 수렵생활을 하며 사이좋게 살았다.
하루는 한라산에 올라가 멀리 동쪽 바다를 보니 자주색 흙으로 봉한 木函(목함)이 파도를 따라 올라오고 있었다. 그 목함을 따라 지금의 성산읍 온평리 바닷가에 이르러 목함을 열어 보았다. 그 안에 알 모양으로 된 둥근 玉函(옥함)이 있었으며 자주빛 옷에 관대를 한 使者(사자)가 있었는데 그 사자가 玉函을 연즉 靑衣(청의)②를 입고 姿色(자색)③이 출중하고 稟質(품질)④이 端雅(단아)한 공주 세사람이 좌석을 整齊(정제)⑤하여 같이 앉았고, 또 우마와 오곡의 종자를 가지고 와서 연혼포의 해안 언덕에 내 놓으니 삼신인이 자축하여 말하기를 “이는 반듯이 하늘에서 우리에게 내려주신 것이다”하여 기뻐했다. 使者가 두 번 절하고 엎드려 말하기를 “나는 동해 碧浪國(벽랑국)⑥의 사자 올시다. 우리 임금님이 세공주를 낳으시고 나이가 성숙함에도 배필을 정하지 못하여 한탄하던 차에 하루는 紫宵閣(자소각)⑦에 올라 서쪽 바다를 바라보니 자주빛 기운이 하늘에 이어지고 상서로운 빛이 영롱한 가운데 명산이 있는데 그 명산에 三神人이 강임하여 장차 나라를 세우고자 하나 배필이 없음으로 이에 臣(신)에게 명하여 세분 공주를 모시고 오게 하였으니 伉儷(항려)⑧의 예식을 갖추어 큰 國業(국업)⑨을 성취 하시옵소서”하고는 홀연히 구름을 타고는 동쪽 하늘로 사라져 버렸다. 이에 三神人은 祭物(제물)을 정결하게 갖추고 목욕재계하여 하늘에 고하고 각기 세 公主와 혼인하여 연못 옆 동굴에서 신방을 차리고 생활하니 인간으로의 생활이 시작이며 이로써 농경사회로 발전하고 정주의 기초가 됐다 하겠다.
그래서 자주빛 함이 올라온 성산읍 온평리 바닷가를 延婚浦(연혼포)라 하며 지금도 삼공주가 도착할 때 함께 온 말의 발자국들이 해안가에 남아 있다. 또한 삼신인이 목욕한 연못을 婚姻池(혼인지)⑩라 부르며 신방을 꾸몄던 굴을 神房窟(신방굴)⑪이라 하며 그 안에는 각기 3개의 굴이 있어 현재까지 그 자취가 보존되고 있다.
삼신인은 각기 정주할 생활터전을 마련하기 위하여 도읍을 정하기로 하고 한라산 중턱에 올라가서 거주지를 선택하는 활을 쏘아 제주를 삼분하여 제1도와 제2도와 제3도로 정하니 이로부터 비로소 산업을 이룩하여 오곡을 심고 우마를 길러 촌락이 이루어 졌으며 자손이 번성하여 탐라국의 기초를 이룩했다.
그 활 쏘은 지역을 射矢長兀岳(사시장올악)이라 하며 활이 명중한 돌을 한데 모아 보존하니 제주시 화북경의 三射石(삼사석)이라 하는데 조선조 영조 11년(서기1735) 김정목사가 삼신인의 활 솜씨를 경탄하여 기념코자 『三射石』이란 비를 세우고 비면에 시를 지어 추모하니 지방문화재 기념물 제4호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그후 역사시대에 이르러서는 탐라국 왕손들이 신라에 입조하여 작호를 받았으며 신라, 백제, 고구려뿐만 아니라 중국 일본 유구왕국과도 독립국가로서 교류하고 소규모나마 물물을 교환하는 해상교역 활동도 있었음이 확인되고 있다.
그후 수천년간 탐라국으로의 왕국을 유지 하다가 고려시대에 합병됐다.
그래서 이 삼성혈은 탐라국의 시조이신 삼신인 즉, 三乙那(삼을나)왕께서 湧出(용출)하여 제주를 개황한 한반도에서 가장 오랜 현존 유적이다. 또한 이 신비한 성혈에는 눈이 많이 오거나 빗물이 수없이 내려도 쌓이거나 고이지 않으며 면면이 이어온 수백년된 고목들도 모두 다 혈을 향하여 고개를 숙여 경배하듯 가지들을 팔벌려 감싸 안고 있다.
삼성혈에 처음 설단하여 치제한 때에는 서기 1526년(중종21) 이수동목사에 의하여 처음으로 조정을 대표하여 제주목사가 홍문과 표단을 설치하여 봉향하였으며 특히 유교국시의 조선조에 와서는 조정의 각별한 배려와 역대 목사들의 존숭치적으로 더욱 신성시하였다. 1785년에는 정조대왕이 “三姓祠”(삼성사)라는 편액을 친히 하사하시어서 王(왕)에 대한 예우로써 國祭(국제)⑫로 봉향하도록 하교하였다.
제향은 매년 4월 10일에 춘기대제를 10월 10일에는 추기대제를 후손들이 중심이 되어 봉향하고 12월 10일에는 건시대제라하여 혈단에서 드리고 있는데 모든 제관들은 왕에 대한 예우로써 금관제복을 착용하여 3일전에 입재하여 목욕재계하고 제향에 임한다. 그리고 이 건시대제는 조선시대에는 국제로 모시다가 현재는 제주도민제로 봉행하고 있으며 초헌관은 제주도지사, 아헌관. 종헌관은 덕망있는 사회 지도층 인사중에서 추천된 인사가 맡고 있다.
인류 역사의 변천과 국가 형성 과정을 보면 통치 지역이나 권력을 중심으로 한 투쟁의 연속인 것이 상례처럼 보이지만 三神人이 세공주를 맞이하여 아무런 다툼이 없이 배필을 정한 것이나 생활의 터전을 활을 쏘아 정한 것이나 분할지역을 정한 후에는 지역을 확대하기 위한 영토전쟁이 없었던 것은 오늘날 제주인의 평화 존중의 정신이며 수눌음⑬ 과 조냥 ⑭정신 및 자립과 화합정신의 기틀이요, 이러한 정신이 바탕이 되어 척박한 땅을 일구면서도 부를 창조하였고 외세의 침략에 굴하지 아니한 강인한 개척의 정신을 이루었다고 하겠다.

출처: http://www.samsunghyeol.or.kr/sub/?p=1_myth

처음에는 ‘오 신기하군’이라며 찾아보았으나 그 크기가 작다고 할까요? 그냥 공원이라고 할까요? 그래서 약간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후에 적을 일본 오키나와에서 비슷한 곳을 갔을 때 이와 비슷함을 느끼면서 다 비슷한건가 싶기도 했습니다. 이 얘기는 언젠가 오키나와 얘기를 적을 때 같이 하도록 하겠습니다.

 

20150210_132701

전시관을 나와보니 한 곳에는 이렇게 돌들이 전시되어 있더군요. 수석이라고 부르나요?

 

20150210_132802

20150210_132948

20150210_133001

20150210_133116

그렇게 길을 따라 산책을 계속하다가 이번엔 삼성전이라는 곳에 도착하였습니다.

 

20150210_133200

20150210_133211

20150210_133220

20150210_133234

안으로 들어갈 수가 없어 아쉬웠지만 여하튼 위패가 봉인된 사당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20150210_133316

20150210_133347

20150210_133425

20150210_133456

20150210_133500

20150210_133507

20150210_133537

그렇게 다시 길을 따라 걸어가니 사서장올악과 삼성혈이라는 곳을 볼 수 있었습니다. 보니 전설 속에 장소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전설로 내려오는 이야기 속 실제 장소라는 점이 어떻게 보면 흥미롭더군요. 각 유적지마다 이야기는 하나 이상 가지고 있지만, 이렇게 이야기가 신화 특히 창조 신화와 같은 것에 있을만한 것이니 조금 더 특별했습니다.

 

20150210_133604

20150210_133708

20150210_133839

20150210_134012

비단 전설뿐만 아니라 작은 공원의 역할도 하고 있어서 한 번 찬찬히 걸어다니며 산책을 즐길 수 있을 그런 장소였습니다. 그런 점에서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qwerasdf

Runkeeper로 기록된 기록입니다. 그리 다 보지는 않았군요.

 

전설의 장소를 본다는 것. 전혀 기대를 하지 않고 근처에 있기에 가보았는데 나름 흥미롭게 잘 구경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 점에서 한 번은 가볼만하지 않나 싶더군요. 다음 지도의 리뷰를 보면 입장료가 비싸다느니 전혀 볼 것이 없다느니 여러 얘기가 있습니다. 저도 그 점은 어느 정도 공감합니다. 관광 필수 코스라고 하기에는 좀 그렇지요. 하지만 제주도, 탐라국의 이야기를 조금 들은 후 그 이야기의 장소를 보러간다는 측면에서는 좋은 스토리의 여행이 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