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성우리조트를 다녀왔습니다.

By | 2012/02/12

  친구가 보드를 타러 성우리조트를 간다면서 같이 가겠냐고 물어봐 한참을 고민하다가 당일에 가기로 결심하였습니다. 지금까지 스키나 보드를 타 본적이 없었기에 늦기 전에 (뭐.. 충분히 늦었다고 생각하지만, 이런 얘기를 하기에는 아직 조금 조금 젋은 것 같기도 해서 모호하네요.) 타보기로 하였습니다.

 

IMG_20120210_222806

  대전에서 성우리조트로 가는 길에 마지막 휴게소인 횡성휴게소에 잠시 쉬었습니다. 아무래도 제 차로 운전해서 가니 피곤하더군요.OTL

IMG_20120211_043208

  그리고 이렇게 철야권을 끊어서 보드를 탔습니다. 타는 동안에는 휴대폰을 챙기지 않아서 사진은 이것이 전부입니다.OTL

  그래도 슬로프를 네 번은 내려왔다는 것은 자랑…인지 안자랑인지 모르겠습니다. 몇 번 넘어지기도 했지만 그리 심하게 넘어지지는 않았고 이제는 보드를 타고 왔다갔다는 약하게나마 할 수 있게 되었으니 많이 배운 것이지요.^^; 그리고 보드를 왜 사람들이 좋아하고 재미있어 하는지도 이해되었습니다.^^

 

  이제 겨울도 끝나가기에 가게 된다면 다음 겨울에 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래도 그 때는 조금이나마 더 잘 타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전에 이번에 타면서 절실히 느낀 ‘살을 빼야겠다.’라는 것을 달성해야 더욱 재미있게 즐기지 않을까 싶습니다. 몸무게 때문에 재미있어도 무릎이 아파서 더 못 탔던 것이 한스러우니까요.ㅜ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