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12 수원 화성행궁 다녀왔습니다. 세 번째 이야기

By | 2012/12/11

  ‘2012/09/12 수원 화성행궁 다녀왔습니다. 첫 번째 이야기‘와 ‘2012/09/12 수원 화성행궁 다녀왔습니다. 두 번째 이야기‘를 이어갑니다.^^

 

20120912_115323

20120912_115334

20120912_115341

20120912_115510

  팔달문 가는 길에 이처럼 특이한 모양의 가게들이 보였습니다. 관광객을 위하여 전체적으로 정비한 것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20120912_115357

20120912_115527

  그리고 이렇게 소원을 비는 나무토막이 걸려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20120912_115858

20120912_115945

  그렇게 걸어갔지만 마침 팔달문은 보수공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 점이 참으로 아쉽더군요.ㅜ

 

20120912_120014

  대신 팔달문 시장 입구를 한 컷 찍어보았습니다.^^

 

20120912_121423

  이제 수원 화성 성벽을 따라 걸어보기로 하였습니다. 팔달문에서 얼마 걷지 않아 그 출발점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20120912_121427

  수원 화성 관람은 유료라고 하면서 관람권을 제시해달라고 하더군요. 저는 화성행궁에서 통합권을 구입하였기에 문제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관람권을 검사하는 사람이 없더군요. 그래서 그냥 지나갔습니다.^^

20120912_121435

  그 첫 시작은 이렇게 가파른 길을 올라가는 것이었습니다.

 

20120912_121511

  전체 지도가 보여 한 컷 찍었습니다. 현위치라는 곳에서 성벽을 타고 한참을 걸어 각 문들을 살펴보았던 것입니다.

 

20120912_121633

20120912_121656

  남치라는 곳을 지나가니 계속해서 올라가는 길이었습니다. 이렇게 올라가기도 힘든데 여기에 성벽을 쌓았을 때는 엄청 힘들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20120912_121734

20120912_121933

  재미있던 것은 그 성벽을 따라 개미들이 행렬을 이루고 걸어가고 있었던 것입니다. 무엇이 그들을 그렇게 왔다갔다하게 만드는 것인지 몰랐지만 신기하여 사진을 찍었습니다.

 

20120912_122050

  계속해서 올라갔습니다.

20120912_122130

  그리고 대한민국 이라는 글자가 적혀진 표지석을 보았습니다. 무엇인가 싶어 반대편을 보았습니다.

20120912_122136

  대한민국 사적 제 3호 남포루 라는 것을 알리는 표지석이었던 것입니다. 대한민국을 한 편에 적었더군요. 조금 독특하게 느껴졌습니다.

20120912_122145

  하지만 해당 장소는 저렇게 문이 닫혀져 있어 제대로 볼 수 없었습니다.

 

20120912_122402

20120912_122410

20120912_122435

20120912_122448

  조금 더 올라가니 서남암문 이라는 곳에 도착하였습니다. 여기도 사적이더군요. 문이었기에 문 반대편으로 나가보았습니다.

20120912_122507

  그곳을 이렇게 양쪽으로 성벽이 둘러져 있었습니다. 계속 걸어가볼까 하였지만, 예정되로의 길을 걸어가고자 조금 독특한 그 길을 뒤로하였습니다.

 

20120912_122540

20120912_122547

  그곳에 또 다른 표지석이 있어 사진을 찍었습니다. 하지만 무슨 말인지 정확하게는 모르겠네요.^^

20120912_122604

  문에는 특이하게 생긴 용과 같은 것이 그려져 있어 한 컷 찍었습니다. 그리고 이 그림은 다른 곳에서도 볼 수 있었습니다. 조선 시대 용은 저렇게 웃기게 생겼다는 것인지 조금 의아스러웠습니다.

 

20120912_122658

20120912_122725

20120912_122733

20120912_122741

  조금 더 걸어가니 3.1 독립기념탑과 대한독립기념비가 보였습니다. 재미있던 것은 3.1 독립기념탑은 왜경이었던 사람의 순국비를 허물고 그 자리에 세웠다고 합니다. 그 얘기를 보며 아직도 그러한 일제 시대의 유물이 남아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보았습니다.

  또 하나 특이했던 것은 대한독립기념비 설명을 보면 수원시민과 학생일동이 대한민국의 광복을 기념하기 위하여 세웠다고 적혀 있습니다. 왜 시민과 학생을 구분하여 얘기하는 것일까요? 시민은 성인을 얘기한다면 학생은 중고등학생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아마 이렇게 구분하는 이유는 그만큼 학생이 사회 활동에 참여하는 것이 큰 의미를 가지기 때문이 아닌가 그러한 생각해보았습니다.

 

20120912_122824

  앞으로 길은 많이 남았습니다. 그렇게 계속 걸어가며 관광을 계속하였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