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12 수원 화성행궁 다녀왔습니다. 다섯 번째 이야기

By | 2012/12/24

 

20120912_124726

20120912_124733

  앞에서 얘기 드렸던 치입니다.^^ 즉, 성벽에 여러 개가 있다는 뜻입니다.

 

20120912_124940

20120912_124950

20120912_125028

  포루라는 곳입니다. 문이 닫혀 있어서 안을 볼 수 없었으나 문틈이 보이더군요. 그래서 거기에 맞춰 사진을 찍어서 안을 볼 수 있었습니다. 구멍 3개에 포를 두고 공격하였는가 봅니다.

 

20120912_125049

20120912_125133

20120912_125225

20120912_125204

  그렇게 성벽을 따라 계속 내려갔습니다.

 

20120912_125329

20120912_125334

20120912_125349

  다음 치에 도착하였습니다. 그곳은 주택이 많이 보여서 구멍 중 한 곳을 살펴보았습니다. 그러니 저렇게 주택이 보이네요.^^;

 

20120912_125436

20120912_125446

20120912_125456

  서북각루에 도착하였습니다. 여기도 역시 신을 벗고 올라갈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20120912_125519 (1)

  그 곳에서 경치도 나름 일품이더군요.

20120912_125628

  사적입니다.^^

 

20120912_125534

20120912_125709

20120912_125716

  성벽을 따라 내려가니 까치 한 마리가 보이더군요. 그래서 한 컷 찍어보았습니다.

 

20120912_125740

  가는 길 오른쪽에는 헬리콥터장 같은 것이 보였습니다.

20120912_125807

  그리고 야생화산책로 라는 것이 보였습니다. 한 번 가볼까 했지만, 조금 피곤하기도 하여 그냥 넘어갔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조금 아쉽네요.

 

20120912_125818

20120912_125845

20120912_125904

  드디어 화서문에 도착하였습니다.

20120912_125917

  화서문 한쪽에는 저렇게 초갓집 모양의 가게가 있었습니다. 사실 여기는 예전에 지나갔던 곳입니다.

선경도서관 가는 길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에서 선경도서관을 자전거를 타고 가던 길에 보았던 것들을 사진으로 찍고 이를 글로 남긴 것입니다.

  그 때는 이렇게 돌아다닐 것을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왜 그것을 못 했는지 아쉽습니다.

20120912_125941

20120912_125951

  화서문 안은 이렇게 사람들이 올라갈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20120912_130010

20120912_130017

  안에서 찍은 경치입니다.

 

20120912_130056

20120912_130103

20120912_130133

  한 가지 특이한 것은 문 외곽 입구에 이렇게 벽이 둘러 쌓여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들어가려면 이를 돌아가야 합니다. 군사 방어용으로 한 것인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매우 독특하였습니다.

20120912_130140

  그 위에 서서 화서문을 찍어보았습니다.

20120912_130209

  그리고 그 옆에 있는 서북공심돈을 찍어보았습니다.

 

20120912_130249

20120912_130301

20120912_130309

  밑으로 내려가서 문을 통과해보았습니다. 생각 외로 큰 문입니다.

20120912_130331

  하지만 앞에서 얘기한대로 성벽으로 막혀있기에 저러한 곳을 통과해야지 문을 통과할 수 있습니다.

 

20120912_130523

20120912_130528

  서북공심돈도 보았습니다. 하지만 이 역시 문이 닫혀 있어서 안을 볼 수 없다는 점이 아쉬웠습니다.

 

20120912_130557

  화서문을 보았으니 다시 성벽을 따라 걸어 갔습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