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12 수원 화성행궁 다녀왔습니다. 일곱 번째 이야기

By | 2013/01/23

 

20120912_132515

  분수가 있는 천 한쪽에는 다리 위에 이렇게 건물이 있었습니다.

20120912_132520

  그 때 마침 수원 화성 열차가 지나가더군요. 그래서 한 컷 찍었습니다.^^

20120912_132527

  그 열차는 천을 따라 갔습니다.

 

20120912_132554

  건물 위로 올라서니 이렇게 마루로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거기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었습니다. 여름에는 아마 많은 사람들이 피서를 즐기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20120912_132602

20120912_132618

  이렇게 경치를 구경하면서 말입니다.

20120912_132734

  마루 밑에는 이렇게 문으로 잠겨져 있는 빈 공간이 있었습니다.

20120912_132803

  그리고 그곳을 북수문이라고 부른답니다.

20120912_132823

  경치 좋지 않나요?

 

20120912_132924

20120912_132948

20120912_132934

  조금 더 걸어가니 북암문이 보였습니다.

 

20120912_133004

20120912_133018

20120912_133023

  그 옆에는 방화수류정이라는 곳이 보였습니다.

20120912_133107

20120912_133123

20120912_133134

20120912_133140

  그 곳은 조금 높은 곳에 있어서인지 주위 경치가 잘 보였습니다. 여기도 올라갈 수 있기에 여름 피서로 매우 좋은 곳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20120912_133248

  하나 특이한 것은 저기에는 안으로 들어가는 문이 있다는 점입니다. 무엇을 담아 두었을까요?

20120912_133344

  북암문 위에는 이렇게 길이 있더군요. 거기서 한 컷 찍었습니다.

 

20120912_133435

  앞에서 보았던 비석과 비슷한 비석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성벽을 따라 걸어갔습니다.

20120912_133551

20120912_133605

20120912_133610

  동북포루도 보았습니다.

 

20120912_133617

20120912_133756

20120912_133812

  그리고 이렇게 성벽을 따라 계속 걸어갔습니다.

 

20120912_133834

20120912_133848

20120912_133900

  조금 더 가니 동암문이 보였습니다. 여기는 확실히 암문처럼 보였습니다. 필요하면 문이 뚫려도 양쪽 계단 등에서 입구를 막으면 되겠더군요.^^

 

20120912_134017

20120912_134058

  조금 더 걸어가니 연무대가 보였습니다.

 

20120912_134222

  그곳은 화성열차가 정차하는 곳입니다. 그래서 화성열차 운행시간표가 보이더군요.

 

20120912_134315

  그리고 여기서는 국궁을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20120912_134618

20120912_134637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국궁을 체험하고 있었습니다. 저도 할까 했으나 피곤하기도 하고 아직 못 본 것들이 많아서 하지 않았습니다.

 

20120912_134901

20120912_134927

  그 옆에 있는 동장대에 가보았습니다.

20120912_134956

20120912_135000

  군사 요충지라고 하던 그 곳은 현재 유치원생들이 뛰어 놀고 있더군요. 조선 시대 때 사람들은 이런 것을 상상했을까요?^^

20120912_135037

20120912_135047

20120912_135102

20120912_135108

  그래도 나름 투석과 화포를 전시하여 이 곳이 군사 요충지였음을 보여주었습니다.

 

20120912_135209

20120912_135257

  그리고 다시 성벽을 따라 걸어갔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