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06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 라투 보코(Ratu Boko) 네 번째 글

By | 2018/07/11

앞서 얘기한대로 라투 보코 내 동굴로 향하였습니다.

20160806_124211

가는 중에 표지판을 보니 GOA Cave라고 되어있네요.

20160806_124229

그 곳으로 가는 길은 사뭇 달랐습니다. 넓은 들판이 아니라 이렇게 나무들 사이로 길이 있었던 것입니다.

20160806_124235

흥미로웠던 것은 앞선 사진에도 있었지만 표지판이 새 것과 낡은 것이 같이 있다는 것입니다.

20160806_124250

20160806_124340

20160806_124359

동굴로 가는 길은 이렇게 펜스가 쳐져있었습니다. 그리고 동굴에 대한 설명이 있는 표지판을 보았습니다. 여기에는 크게 두 개의 동굴이 있는데 각각 남자와 여자의 성기를 표현한 작품이 있다고 합니다.

20160806_124407

20160806_124500

20160806_124539

그래서 먼저 계단을 따라 올라갔습니다.

20160806_124621

20160806_124646

20160806_124704

20160806_124709

경사가 약간 있어서 올라가는데 조금 힘들기는 했습니다.

20160806_124722

첫 번째 동굴입니다.

20160806_124732

20160806_124747

20160806_124751

20160806_124754

20160806_124758

20160806_124814

20160806_124821

하지만 그 곳은 무언가가 있었을법한 공간만 있었습니다. 최근의 사람들이 적어놓은 듯한 낙서만 가득하였지 무얼 의미하는지는 알기 어려웠습니다. 복원 및 관리가 되어야 하지 않나 싶었습니다.

20160806_124845

20160806_124852

밖으로 나와 보니 철조망 넘어로 집이 하나 보이더군요. 사람이 사는 곳인가 신기하여 한 컷 찍었습니다.

20160806_125022

20160806_125031

두 번째 동굴로 향하였습니다.

20160806_125051

20160806_125102

20160806_125112

20160806_125118

20160806_125138

하지만 여기도 마찬가지로 빈 공간에 낙서들만 잔뜩 있어 잘 모르겠더군요.

20160806_125508

한가지 특이했던 것은 벌들이 집을 짓기 시작하는 것이 보였다는 점? 그것 외에는 딱히 설명과 맞는 것을 직접 보기는 어려웠습니다.

20160806_125553

20160806_125615

그렇게 동굴을 나온 후 가보지 않은 다른 지역으로 가보았습니다. 그러자 큰 벽이 보였는데 이를 pendopo라고 하더군요.

20160806_125631

20160806_125637

20160806_125651

20160806_125658

20160806_125704

이곳은 상당히 넓은 공간이 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20160806_125837

그리고 그 가장자리에 서니 산 밑이 훤히 잘 보이더군요.

20160806_125943

20160806_125946

20160806_130428

20160806_130434

한 쪽에는 저렇게 복원을 위한 공사로 보이는 작업물들이 있었습니다. 역시 이런 장소가 여러 곳 있었기에 복원과 관광이 같이 이루어지는 보로부두르에서도 보았던 독특한 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20160806_130650

20160806_130702

문의 오른쪽에 이렇게 설명 표지판이 있었습니다. 처음 들어갈 때는 보지 못했던 것이지요.

20160806_130931

그렇게 전체적으로 라투 보코를 구경한 후 나오면서 보니 다른 한쪽에 집들이 있었습니다. 아마 관리인들이 근무하는 곳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20160806_131046

사진에는 나무에 가려 잘 보이지 않지만 앞서 얘기한 석양이 잘 보일만한 곳에 식당이 있었습니다. 확실히 그 곳에서 저녁을 먹으면서 석양을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싶더군요. 후에 여유가 좀 더 된다면 그렇게 즐기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라투 보코를 나와 운전수를 만났습니다.

cap001_1531319435

Runkeeper에 기록된 궤적입니다. 나름 열심히 걸어다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더하여 흥미로운 것은 해당 지역이 약간 고립된 지역처럼 보인다는 것입니다. 사방으로 집들이 있는데 그 가운데에 저것만 있는 것 같은 그런 느낌? 그게 신기했습니다.

이렇게 라투 보코를 구경한 후 다음 장소로 향하였습니다. 여기서도 재미있는 것들을 많이 보아서 아마 글을 분리하여 적지 않을까 싶습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