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07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 Nglanggeran 산 두 번째 글

By | 2018/07/19

계속해서 Nglanggeran 산 등산 얘기를 이어가겠습니다. 여기 산은 확실히 경치도 좋아서 사진을 여러 장 찍었던 것입니다.

20160807_152402

가던 중 길이 두 갈래로 있더군요. 이 중 어디로 가야하나 한참 고민한 기억이 있습니다. 그런데 어느 길을 택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네요.

20160807_152406

적당히 가다가 이렇게 길이 막혀있어 돌아온 것 같습니다.

20160807_152543

20160807_152750

그렇게 네 번째 포인트에 도착했습니다. 여기는 숫자를 아라비아 숫자로 표기했던데 헷갈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매우 좋은 선택이라 생각했습니다. 아니면 적는 사람이 헷갈렸거나?

20160807_152917

가다가 또 다른 표지판을 만났습니다. 여기서는 특이하게도 일본어가 적혀있더군요. ぐすち라고 말입니다. 하지만 이게 무슨 소리인가 모르겠습니다. 사전이나 번역을 봐도 잘 이해가 되지 않더군요. 대신 표지판에 적혀진 뜻은 아래와 같다고 합니다.

Jalur Keluar: Exit Path

흠 저 일본어는 무슨 생각으로 적은 것일까요?

20160807_152949

20160807_153223

다시 이렇게 여러 특이한 바위들을 구경하며 올라갔습니다. 가던 길에 먼저 올라가던 사람들도 있어 만나 인사를 했습니다.

20160807_153451

표지판을 보니 캠핑을 할 수 있는 장소가 있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20160807_153823

그리고 이렇게 길이 나눠져있던데 어디로 가야하나 고민하던 중 앞서 가던 사람들이 오른쪽으로 가기에 저도 그렇게 갔습니다.

20160807_154023

Dilarang membuat Api Unggun diatas batu: It is prohibited to create a Fireside on a rock라고 합니다. 캠핑 장소이지만 함부로 불을 피우지 말라는 뜻이겠지요.

20160807_154100

20160807_154104

20160807_154108

20160807_154152_Pano

그래도 정상 근처라 그런지 경치가 훤히 보여 참 좋았습니다. 괜히 파노라마로 찍은 것이 아닙니다.

20160807_154427

캠핑 장소로 보이는 곳에 무언가 길게 적혀진 표지판이 있습니다. 대충 어떤 의미일지는 유추했는데 실제 번역을 해보니 맞네요.

Sampah wajib dibawa turun: Trash must be brought down

Sesama teman atau pengunjung dimohon saling: Fellow friends or visitors requested mutually
mengingatkan untuk menjaga Lingkungan: reminding to keep the Environment
kenalan juga boleh: contacts are also allowed
oke: Okay

그 와중에 알았다고 낙서한 사람도 있어 웃겼습니다.

20160807_154435

그리고 실제로 여기서 불을 피우고 지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20160807_154440

그리고 다른 장소로 가는 길이 있어 좀 더 가보기로 했습니다.

20160807_154531

20160807_154536

그렇게 해서 도착한 곳은 위로 올라가는 사다리 같은 것이 있던데 망가져있더군요. 그리고 여러 말이 적혀진 표지판이 있었습니다. 가지 말라는 뜻인가 싶기도 했지만 그런 말을 굳이 주절주절 길게 적을 필요가 있나 싶더군요.

Anda luar biasa: you are amazing
Gunung Gedhe puncak Gunung Api Purba: Mount Gedhe peak of Ancient Volcano

Dilarang Membuat Api Unggun diatas Batu: Do not Make Fireside on Stone

Sampah wajib dibawa turun: Trash must be brought down

Dilarang Dekat-dekat TEBING: Prohibited Near-Close

하지만 첫 번째 것을 제외하고는 경고문입니다. 마지막 것은 아마 너무 가까이 다가가 추락할 위험이 있다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20160807_154541

그리고 실제 옆에는 계단이 있어 올라갈 수 있었습니다.

20160807_154702

20160807_154706

20160807_154712

올라가서 보니 이렇게 인도네시아 깃발이 있더군요.

20160807_154734

20160807_154810

그리고 그 깃발에는 해발고도로 보이는 내용이 적혀 있었습니다. 그래서 여기가 정상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20160807_154847_Pano

여기서도 파노라마로 한 컷 찍었습니다.

20160807_155017

20160807_155033

그렇게 한 번 둘러본 후 다시 내려왔습니다.

20160807_155449

좀 더 걸어가던 중 여기 광경이 참 멋지다고 생각해 한 컷 찍었습니다.

20160807_160644

조금 더 가니 다른 표지판이 보였습니다. 그 중 가운데에 있는 글자를 처음 보았고 가보지 않아 어떤 곳인가 궁금했습니다. 번역을 보니 Comberan Spring Source라고 하는데 조금 이상하더군요. 사전을 직역해서 보면 Sumber Mata Air Comberan은 원천 핵심 물 하수구라고 합니다. 특히 Air Comberan은 하수 물이라고 사전에서 얘기하네요. 하지만 이런 산 그것도 정상 부근에 하수 물이라는게 이해가 되지는 않았습니다.

20160807_160915

여튼 그 곳을 향해 좀 더 가보니 이런 문구가 있습니다.

Tempat Sakral: Sacred Place

Perempuan sedang haid Dilarang masuk: Women on menstruation Prohibited entry

성스로운 장소이며 생리중인 여자는 입장 금지라는 말이라고 적혀있습니다.

20160807_161125

Kawasan Sakral: Sacred Area
Jaga sikap 8 perilaku anda: Take care of your attitude

라는 표지판까지 보여 상당히 신성스러운 곳임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때는 잘 몰라서 그냥 들어갔네요. 다만 표지판이 상당히 많기에 나름 중요한 곳인가 하는 생각은 했습니다.

20160807_161128

그렇게 좀 더 들어가니 이렇게 바위를 넘어갈 수 있도록 사다리가 있었습니다.

20160807_161216

하지만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니 저건 길은 맞으나 쉽게 넘어갈 수는 없을 것 같았습니다. 굳이 바위를 타고 넘어갈 수는 있겠으나 반대로 여기로 넘어올 수 있을지를 모르겠더군요.

20160807_161330

그래서 바위 밑으로 길이 있나 싶어 돌아다녀보니 이렇게 틈새 사이로 꽃이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이 때 혹시 여기가 종교적인 장소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굳이 여기를 더 있는 것보다 돌아가는게 낫겠다는 생각을 하여 돌아 내려갔습니다.

20160807_162603

20160807_162655

그렇게 내려와서 앞서 말한 철제 기둥이 박힌 곳에 도착하였습니다. 사실 이 날 여러 곳을 걸어다닌데다 마지막에는 등산까지 하여서 상당히 피곤하더군요. 거기에 처음 올라오는 부분에 줄을 타고 바위를 오르는 등의 길이 어려웠다는 것을 알아 내려가는 길은 이 기둥이 박혀진 나름 새롭게 조성한 길을 따라가기로 했습니다. 내려 갈 때는 따로 길이 잘 되어있지 않아 저 기둥을 잡으며 조심스럽게 내려갔던 기억이 있습니다.

20160807_163544

그렇게 조금 내려가다보니 사람들이 사는 집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표지판에 표시된대로 길을 따라 계속 내려갔습니다.

20160807_163818

거의 끝지점에 도착하니 표지판이 보였습니다.

terimakasih atas kunjungan anda: Thank you for your visit
anda luar biasa: you are amazing

저 때는 잘 몰랐는데 저 두 번째 문장은 나름 관용어로 쓰이는 것이 아닐까 싶네요.

20160807_164001

내려와서 보니 한 쪽에 이렇게 논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사이에 있는 나무가 열대나무라 또 그게 한국에서 보던 풍경 같지만 아니라는 것을 새삼 알 수 있었습니다.

20160807_170048

주차장으로 돌아가서 운전수분을 만났습니다. 딱 그 때 비가 오기 시작하더군요. 그래서 비를 많이 맞지 않고 차에 탈 수 있었습니다.

20160807_170123

차를 타고 돌아가던 중에 특이한게 보여 한 컷 찍었습니다. 바로 산등성이에 올려진 식당이었습니다. 물론 이를 발리에서도 보고 거기서 점심까지 먹었지만 여기서도 보게 되니 신기했습니다. 앞서 라투 보코에서 석양을 볼 수 있는 식당이 있었는데 굳이 그 곳이 아니더라도 여기서도 석양을 즐기며 저녁을 먹을 수 있지 않을까 싶었습니다.

이렇게 족자카르타에서 운전수분과 함께 관광을 즐겼습니다. 다음 날도 남아있었지만 이 날은 저 혼자 돌아다니고 싶었습니다. 마지막에 호텔까지 데려다 준 운전수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간단히 팁으로 돈을 좀 주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역시 피곤함에 일찍 잠을 청했습니다.

capture_1531994511

Runkeeper에 남겨진 등산 궤적입니다. 왼쪽 밑에서 출발하여 산을 타고 올라가서 정상에 있은 후 다시 돌아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보니까 정상에서 다른 방향으로 향하면 되돌아오는 길이었네요. 그걸 모르고 다시 돌아온게 아쉽습니다. 참고로 앞서 얘기한 성스러운 장소라는 곳은 사진 속 90km라고 되어있는 지점에 남쪽으로 내려왔다가 다시 돌아간 곳이 있는데 바로 저 곳입니다. 위성에서 보니 만약 바위를 넘어갔다가는 큰일날뻔했네요.

capture_1531994734

이 날 하루종일 돌아다니 궤적입니다. 참 멀리 돌고 돌고 돌아다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만큼 저도 운전수도 피곤하지 않았나 싶네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