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08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 족자카르타 기념비(Tugu Yogyakarta), 시장, 우체국

By | 2018/07/19

가자마다 대학교를 구경한 후 계속해서 남쪽으로 내려갔습니다. 이유는 왕궁과 함께 족자카르타 기념비(Tugu Yogyakarta)를 보기 위함입니다. 이 곳은 예전 족자카르타 중심지이기에 그 곳을 기념하고자 만들었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20160808_100939

20160808_101002

20160808_101003

20160808_101005

왜 굳이 사진을 여러 장 찍었나 모르겠네요.

20160808_101146

20160808_101151

여기 설명을 보시면 기념비에서 그대로 남쪽으로 왕궁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20160808_101204

20160808_101217

한쪽에는 이렇게 기념비와 관련된 설명이 있었으나 인도네시아어로만 적혀있어 무슨 뜻인지는 알 수 없었습니다.

20160808_101229

한쪽에서 사람들이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아마 기념비와 왕궁 그리고 그 남쪽에 있는 요새? 문?을 모형화한 것을 만드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 아닌가 싶었습니다.

20160808_101345

20160808_101356

기념비 가까이 가서 구경할까도 싶었지만 거기에 인도 하나 없고 건널목도 없는 것으로 보아 그건 허용되지 않는 것 같아 크게 돌며 멀리서 구경만 하였습니다.

20160808_101434

근처에 관광 안내도가 있었는데 이를 통해 여기가 정말 시내 중심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20160808_101932

가다보니 무언가 익숙한 문양이 보였습니다. 자세히 보니 우리은행이더군요. 신한은행을 자카르타에서 보았는데 우리은행을 족자카르타에서 볼 줄 몰랐습니다. 신기해서 한 컷 찍었습니다.

20160808_102412

20160808_102519

20160808_102537

20160808_102544

20160808_102548

조금 더 걸어가니 기찻길과 기차건널목이 보였습니다. 여기에는 역도 있는 것 같았으나 확실하지 않더군요.

20160808_102802

비행기 날아가는게 또 보여 한 컷 찍었습니다. 사실 공항이 상당히 가까운 곳에 있었기에 그렇지 않나 싶습니다.

20160808_103107

계속 걸어가다보니 공사를 하고 있더군요. 그래서 이를 피해 걸어갔는데 문득 지층이 보여 한 컷 찍었습니다. 제일 위에 아스팔트 그 밑에 자갈 그리고 그 밑에 흙이 있더군요. 저런 모습은 처음 보아 신기했습니다.

20160808_104907

조금 더 가다보니 약간 중국스러운 입구가 보였습니다. 실제로 보니 여기는 시장이라고 합니다.

20160808_105120

20160808_105122

그래서 안으로 들어가보았습니다. 일반적인 시장이더군요.

20160808_105236

그리고 그 중간에 이렇게 큰 건물이 있었습니다.

20160808_105408

20160808_105453

안으로 들어가니 상가 건물이었습니다. 그리고 여기서 많은 가게가 보였는데 특히 바틱을 한 옷을 파는 곳이 많았습니다.

20160808_105626

20160808_105629

그렇게 간단히 구경한 후 밖으로 나왔습니다.

20160808_110014

20160808_110100

20160808_110213

20160808_110236

계속해서 걸어가던 중에 무언가를 기념하기 위한 것을 보았습니다. 정확하게는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총을 든 것으로 보아 전쟁을 기념한 것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20160808_110319

20160808_110332

20160808_110400

더 내려가다보니 우체국이 보였습니다. 그 우체국 건물이 상당히 멋있어서 신기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20160808_110432

20160808_110540

그리고 안에 들어가니 참 시원하더군요. 사실 밖이 너무 더워 걸어다니느라 고생했는데 이렇게 안에 들어와서 쉴 수 있어 좋았습니다.

20160808_110811

여기서 우표를 구입하였습니다. 이유는 집에 보낼 엽서에 붙이기 위함입니다. 언제부터인가 외국에 나가게 되면 그 곳에서 엽서를 구입하여 집으로 보냈습니다. 선물 같은 것도 좋지만 그 선물 대부분이 어디를 가든 made in china로 된 것을 보고 충격을 먹었던지라 좀 더 그 나라스러운 것이 무얼까 고민한 것입니다. 그러던 중 엽서는 간단하면서도 그 곳에서 출발하여 집으로 도착했다는 의미가 있지 않을까 싶어 일부러 그렇게 한 것입니다.

20160808_111130

그렇게 엽서에 우표를 붙인 후 우체통에 넣었습니다.

20160808_111203

우체국은 우리나라와 비슷하게 우편 업무와 금융 업무를 같이 보던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대기표를 받고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여기 글에서는 족자카르타 기념비를 구경한 후 우체국까지 간 얘기를 적었습니다. 남은 글에서는 다른 남은 것들을 본 얘기를 하며 마무리 하겠습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