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01 태국 방콕 – 왓 아룬(Wat Arun, วัดอรุณ)

By | 2018/08/04

처음으로 방문한 관광지는 왓 아룬(วัดอรุณ)입니다. 다른 곳들을 보니 왓으로 시작하는 관광지가 많았는데 아마 사원을 뜻하는 단어가 아닐까 싶었습니다.

20160901_095733

길을 따라 가니 이렇게 입구라고 되어있는 곳이 보였습니다.

20160901_095739

들어가서  보니 저 멀리 승복으로 보이는 것을 입은 사람들이 보여 한 컷 찍었습니다.

20160901_095808

이 곳의 지도가 있어 사진을 찍은 후 돌아다녔습니다.

20160901_095816

무언가 두 명의 문지기로 보이는 상이 있었는데 서양식 복장이라 신기하더군요.

20160901_095828

그리고 안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두 문지기 상을 보니 확실히 동남아시아에 왔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는 TV 등에서 보아오던 것이기 때문입니다.

20160901_095858

20160901_095926

20160901_095935

20160901_095944

그리고 또 다른 상이 보였는데 이상하게도 이것은 중국식 관우를 본뜬 것이 아닌가 싶더군요.

20160901_100015

20160901_100021

건물 한쪽 벽에 이렇게 불상이 여러 놓여있었습니다. 이런 식으로 불상을 전시한 것을 처음 보았기에 그것이 매우 신기했습니다. 여러 사람들이 동시에 절을 할 수 있도록 즉, parallel하게 할 수 있도록 한 것인가 싶었습니다.

20160901_100031

20160901_100056

20160901_100109

20160901_100118

20160901_100135

그리고 그 밖에는 이렇게 석상으로 보이는 것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모습은 동남아시아적이라기보다는 중국스러워서 신기했습니다.

20160901_100144

20160901_100204

20160901_100238

20160901_100253

20160901_100302

20160901_100322

20160901_100345

그렇게 안에 있는 커다란 건물을 한 바퀴 돌아다니며 구경하였습니다.

20160901_100411

20160901_100418

20160901_100429

20160901_100434

20160901_100504

20160901_100512

20160901_100542

20160901_100553

벽면에 새겨진 장식품을 보았는데 금색으로 되어 상당히 화려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단순하지도 않고 조밀조밀하게 복잡한 형태를 가져 신기했습니다. 무언가 놀랍고 신기하기는 했지만 만약 한국의 절이 이런 형태를 가지고 있다면 좀 안 좋게 볼 것 같았습니다. 종교에 너무 많은 자원을 쏟아부으면 나라 살림이 망한다는 조선시대 유학자들 얘기 때문이 아닐까 싶더군요.

20160901_100627

20160901_100712

20160901_100820

이런 곳 외에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구경하였습니다.

20160901_100844

문지기 상 밑에 이렇게 음식이 놓여져있었습니다. 공물을 바친 것일까요? 그게 신기했습니다.

20160901_100915

20160901_101030

20160901_101119

다음으로 무언가 공사를 열심히 하는 것으로 보이는 큰 건물로 향하였습니다. 여기가 나름 이 장소의 상징물로 보였지만 아쉽게도 들어가서 볼 수는 없었습니다.

20160901_101156

20160901_101210

20160901_101214

그 곳에서 강이 바로 보여 잠시 휴식을 취했습니다.

20160901_101221

20160901_101253

지나가던 중 인도네시아에서 볼 수 있었던 가루다로 보이는 상이 있어 한 컷 찍었습니다.

20160901_101335

20160901_101346

그렇게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구경한 후 출구가 보여 나왔습니다. 사실 기대와 달리 무엇을 보았나 하는 생각이 들어 제가 준비가 부족했다는 것을 새삼 이 때부터 알 수 있었습니다.

20160901_101459

20160901_101505

그리고 다음 장소로 가기 위해 강을 건너는 배를 탔습니다. 사실 이 배는 앞서 배 정거장에 도착한 후 강을 건널 때 탔습니다. 하지만 사진이 따로 없어 여기에 그렇게 했다는 얘기를 적습니다.

cap001_1533374909

앞선 글에서 Runkeeper의 궤적을 남기는 걸 깜박했습니다. 위의 사진을 보시면 오른쪽 밑에서 출발하여 강을 따라 배가 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북서쪽에 위치한 정거장에 도착했습니다.

cap001_1533374935

그렇게 동쪽에 위치한 정거장에 도착한 후 강만 건너는 배를 타고 건너 왓 아룬을 구경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안에 건물만 잠깐 보고 나와 사실 그리 많은 것을 즐기지는 못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 후 다시 배를 타고 건너 동쪽으로 넘어간 것을 알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