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기와 이해를 이해(?)해보자.

By | 2006/07/20

이오공감에 아주 재미있는 글이 하나 올라왔습니다.

암기가 먼저냐, 이해가 먼저냐?


글쎄요.

먼저 암기와 이해의 사전적 의미를 살펴보지요.

  • 암기 : 외워 잊지 아니함.
  • 이해 : 사리를 분별하여 해석함. 깨달아 암.

하지만 우리가 공부하면서 말하는 둘의 의미는

다음과 같은 것일 겁니다.

  • 암기 : 9 X 3 = 27. 외워 잊지 마라.
  • 이해 : 9에 9를 더하면 18, 다시 9를 더하면 27이 된다. 이해 완료.

이런 식인지 모르겠습니다.

실제로 이해라는 단어 자체가 이해 되지 않는군요.

(상당한 모순입니다.^^)

따라서 이 문제에 대해 저의 생각은 ‘잘 모르겠다.’입니다.

하지만 암기와 이해에 대해 예전에 경험한 것과 거기에 대한 생각이 있어

이렇게 글을 남겨봅니다.

***************************************************************************

(써보고 나니 부끄럽군요.

따라서 남겨진 글은 이메일로 저장해서 보관&숨김 처리했습니다.

블로그에 글 남길 이유가 없어졌네요.;;)

***************************************************************************


문득 어떤 생각이 들어

그 생각만 적고 이 글을 마칩니다.

(이는 제가 아는 교수님으로부터 자주 듣는 말입니다.)


‘F = ma’

‘가속도는 힘에 비례하고 질량에 반비례한다.’

‘해당 실험내용을 알고 있다.’

위의 것은 암기.

이를 남에게 설명할 수 있는 것이 이해.

11 thoughts on “암기와 이해를 이해(?)해보자.

  1. MaseR

    코딩에 있어서 암기는 소스코드를 copy&paste 같은 거고, 이해는… 직접코딩 정도라고 생각이 드네요.^^;

    Reply
  2. NoSyu

    암기는 ‘프린트 할 땐 printf함수!’라는 것이고,
    이해는 알고리즘을 소스로 표현하는 것이 아닐까요?^^

    MaseR씨의 덧글을 보니 이해는 곧 응용력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Reply
  3. NoSyu

    배우는 것은 다른 사람(옛사람 포함)이 생각한 것이나 자연현상, 사회현상을 암기하는 것이고,
    암기한 것을 통해 응용할 수 있을 때 이해했다고 한다.
    이해를 해야지 문제도 풀 수 있고, 창작을 할 수 있는 것이다.
    (퇴근하면서 생각해봄.)

    Reply
  4. 빙♡

    알고 있는 것을 남에게 설명할 수 있어야 이해한 것이라는 이야기를 저도 들은 적이 있는데, 여기서도 보니 반갑네요~. 다른 방식으로 표현된 글 잘 읽고 갑니다 :)
    중간에 생략하신 글도 같이 있었더라면 좋았을껄 아쉽네요^^
    하루 즐겁게 마무리 하세요~^^

    Reply
  5. 케키야상

    음…-_-? 으음….음…? 엉?(이 포스트를 읽고 나오는 감상을 한마디로 표현해보면…) 어렵네요. 이해, 라는 말을 정의한다는 것은. 이해라는 것은 통합적인 사고과정으로 보면 되지 않을까요. 그 지식을 ‘자신의 것’으로 받아들였다. 암기는 지식을 잠시 ‘빌렸다.’정도로 비유할 수 있을 것 같아요.

    Reply
  6. 로냐프

    암기와 이해는 따로 생각한다기보다 상호보완적…이라고 봅니다.
    물론 이해를 한 사람이 응용면에서 월등히 뛰어나겠지만,
    똑같이 이해를 한 사람이라도 외운 사람과 외우지 않은 사람 또한 차이가 나지 않을까요?
    그리고 빠른 아웃풋이 필요할때는 암기가 훨씬 좋겠죠, 물론 드문 경우겠지만.

    비슷한 일례로, ‘배우다’와 ‘익히다’의 차이도 생각해볼수 있지 않을까요..

    Reply
  7. NoSyu

    빙♡//
    반갑습니다.^^
    중간에 생략된 것은 저에게 하는 소리라..^^

    Reply
  8. NoSyu

    케키야상//
    ‘암기는 빌린 것이고, 이해는 내 것이 되었다.’
    이 해석도 좋네요.^^

    Reply
  9. NoSyu

    로냐프//
    맞습니다.
    이해를 하였다 하더라도 암기를 하고 안하고의 차이는 엄청나더군요.
    예를 들어 C언어 열심히(인지는 모르겠지만..) 배우다가
    장난감 프로그램이 필요해서 VB6로 만들었는데,
    변수 설정을 int i,j(그래도 세미콜론 없는 건 기억했습니다.;;)로 해서
    오류 나는 것을 보고
    ‘왜 오류 나는 거지?’라고 한참을 고민하다가
    안되서 예전에 작성한 소스를 보고 알았습니다.
    (예가 안 되는가??)

    배우다와 익히다의 차이라..
    사전을 보니 우습네요.

    배우다 : 새로운 지식이나 교양을 얻다. 새로운 기술을 익히다.
    익다(익히다는 익다의 사동사) : 자주 경험하여 조금도 서투르지 않다.

    상호보완적이네요.^^

    Reply
  10. 파인

    암기가 선행되어야 이해가 가능할거 같은데요..[..];
    쿨럭쿨럭 고등학교 공부까진 이게 먹히니까요..(와아아;;?)
    대학와서도 한자외우는거랑 이러건 암기네요.-0-;;

    Reply
  11. NoSyu

    저도 정리하면서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간단히 영어 공부를 봐도 알겠더군요.
    apple = 사과, I = 나
    이걸 외워야 하는것이죠.

    따라서 왜 암기가 먼저냐 이해가 먼저냐 하는 말이 나왔는지도 생각해봤습니다.
    우리가 암기라고 하는 것을 할 때 이유불문입니다.
    그냥 해야 하는 겁니다.
    그렇기에 배우는 짜증나고 이해를 시켜달라고 요구하고,
    가르치는 입장에선 교육과정상 이해시키기 힘들기에
    그냥 외우라고 하겠죠.
    그 예로 로피탈의 정리가 있습니다.
    극한 시간에 가르치자니 미분을 알아야 하고,
    미분 시간에 가르치자니 극한 내용이라 말하는게 그렇다고,
    수학 선생님께서 말씀하시더군요.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