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기부를 제대로 하고 있는걸까?

By | 2006/07/21

제가 라이벌(?)이라고 생각하는 몇몇 사람중에 한 명은 바로

입니다.

라이벌이라 하기엔 너무 높지만, 좋아하지는 않아 존경보다는

라이벌로 두고 나 자신에게 채찍을 치는 존재로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 라이벌이 기부로도 날린다고 하죠?

그래서 저도 질 수 없다는 생각에

‘크지는 않지만 내가 일해서 번 돈의 일부는 기부하자.’ 라 마음먹었습니다.


그걸 올해부터 시작하였는데,

조금 씁쓸한 일이 있었습니다.


제가 최근 어느 한 단체에 10,000원을 기부했습니다.

네.. 아주 작은 돈이지요.

누구는 몇 억, 몇 십억 기부하는데 고작 10,000원이니 말입니다.

며칠이 지나고 그 사이트에 가보니 ‘발전기금 조회’라는 것이 있어

조회 한 번 해보았습니다.

그런데 이런 문구가 나옵니다.

없다라… 그래서 전화해 물었습니다.

돈 입금 되었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그 다음날에 다시 확인해봤습니다.

변화가 없네요.


기부한 것이 자랑은 아니지만,

기부하였는데 이름이 기록 안되어 있으니

기부를 왜 했는가 하는 생각이 문득 들더군요.

그런 생각에 잠겨있는데,

더군다나 제가 자주 가는 커뮤니티에 이런 글까지 올라왔습니다.

060-700-1004로 전화해서 수재민 돕기를 하자는 글에

달린 댓글입니다.

힘이 쭉 빠지네요.

제가 지금까지 기부한 돈들이 그런 식으로 들어가지 않았나 싶습니다.

왜냐하면 지금까지 기부한 곳은 저 곳을 포함해 두 군데인데,

다른 한 곳은 그런 조회기능이 없지만 그 단체를 믿고 하였습니다.

그러니 제 돈을 꿀꺽해도 알 길이 없죠.

얼마나 들어왔는지를 모르니…


네이버에 보면 해피빈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여기는 이런 문구를 넣었네요.

이걸 믿고 기부하면 제대로 전달이 될까요?

잘 모르겠습니다.


저도 예전에는

‘돈 많이 벌어서 한꺼번에 기부해야지.’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어느 책에 보니 이런 이야기가 나오더군요.


어떤 사람이 젖소를 한 마리 사서

우유를 매일 먹었는데,

한 달 뒤에 파티가 있어 우유가 많이 필요할 듯 하여

짜지 않고 그냥 두었다고 합니다.

파티 때 실컷 짤 수 있도록….

한 달 뒤 파티날 우유를 짜려고 하니

한 방울도 나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도 나중으로 미루지 말고

지금 당장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소액이라서 그런걸까요.

내 돈이 제대로 기부되었는지, 잘 쓰고 있는지를 모르니…

이제부터 기부는 따로 통장을 만들어 저축해서

강태원씨처럼 거액을 기부하여 재단을 만들면

감시할 권리도 가지고 내용을 보고 받을 수 있을까요?

아니면 기부해놓고 이런 타령을 하는 저는 속 좁은 사람인가요?

라이벌 의식에서 시작해서 기분 좋게 하던 것이 심란하게 만드는군요.

10 thoughts on “내가 기부를 제대로 하고 있는걸까?

  1. HFK

    전혀 속 좁은 생각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단돈 10원이라도 좋은 목적으로 기부를 했다면 누구나 가질 수 있는 의문이죠. "내가 기부한 돈이 제대로 쓰였을까?" 아쉽게도 우리나라에서는 별로 그러지 못한 것 같습니다. 엉뚱한 사람들 배만 불리는 것 같아 상당히 찝찝하죠. 기부금 사용내역에 대한 투명한 공개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우리나라의 기부문화는 언제까지나 제자리일 것 같네요.

    Reply
  2. NoSyu

    반갑습니다.
    용기를 북돋아주어서 고맙습니다.
    그래서 저도 재단을 만들어 운영하는 쪽으로 해야겠습니다.
    과연 만들어질까는 모르겠지만,(돈이 없어서..^^)
    안된다면 이미 있는 재단에 기부해서 감시하는 것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Reply
  3. Sakear

    처음엔 그냥 우스갯소리로 하는 줄 알았는데 이어지는 내용을 보니…허허.

    기부하는 행위 자체에 대해선 절대로 의심할 여지가 없습니다.
    다만 기부한 돈이 ‘어딘가로 새나가고 있다’란 사실을 알면서도 기부할 때는 참 혼란스럽죠.
    아마 저 개이츠씨도 자신의 돈이 어딘가로 새나간다는 사실을 알 겁니다…아, 미국은 그런 문화는 월등히 발달했으니 없을려나[…]

    여담으로 저는 기부란 것을 한 번도 해 본적이 없습니다. 그렇게 TV에서 떠들어대는 ARS도
    한 번도 걸어본 적이 없고 말이죠[…]

    Reply
  4. NoSyu

    ^^
    하긴 100% 전달이 된다는 것을 바라는 것 자체가
    이 세상을 잘 못 살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군요.
    하지만 기부해서 남을 돕는 것인데
    그 남이 어려운 사람이 아니라 어려운 사람을 도우는 사람 혹은
    도우는 척 하는 사람이 되고 있는 듯 하여 씁쓸했습니다.
    기부라..
    예전에 고등학생일 때 방송을 보고 집 전화로 하고
    그 돈을 부모님께 드린 기억이 나네요.
    집전화는 부모님이 내시니..^^

    인간은 악하다고 믿으면서 인간은 선하다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저 자신안에서 나오는 모순이군요.

    Reply
  5. 케키야상

    그렇군요… 헌형증같은 것은 어떨까요? 저는 헌혈증같은 것은 꾸준히 기부하고 있습니다. 돈은…부끄럽지만 얼마 안되네요. 오만원이 될까말까할까나..

    Reply
  6. NoSyu

    전 일생에 헌혈 한 번 했습니다.
    언제나 약을 달고 다녔던터라 어쩔 수 없었지요.
    그러다가 친구가 휴가 나와서 부산대 앞에 있는 헌혈의 집에서 했습니다.
    결과는 참혹했습니다.
    기절 직전까지 가서 헌혈 후 한동안 누워있다가 왔습니다.
    얼굴이 하얗게 변하면서 숨이 가빠지더군요.
    그 때 정말 우스웠습니다.
    내 몸은 그 흔한 헌혈 하나 제대로 못하는 거구나..
    아무튼 그래서 지금 가지고 있는 헌혈증 하나는 기념으로 두고 있습니다.
    한심한 저 자신을 돌아볼 수 있게 하는 기념으로….

    아무튼 꾸준히 하신다니 대단하십니다.^^

    Reply
  7. Pingback: '_^)b 얄리얄리 얄..

  8. Mr.Dust

    기부를 하려다가도 그런 생각에 참 많이 망설여집니다.
    특히 수재민 돕기 같은 경우에는 엉뚱한 곳에 엉뚱한 물품이 도착하거나 굉장히 늦게 도착하는 등, 체계라든게 있을까 싶을 정도이지요.

    하지만.. 어찌보면 변명인듯 싶기도 합니다.
    10000원의 100원이라도 전달된다면.. 그런 마음이 필요하지 않을까.. 하고 제 자신에게 말해봅니다.

    Reply
  9. NoSyu

    /Mr.Dust/
    그래요.
    10000원 100원이라도 전달되는 것이 좋은 것이지
    0원에서는 그 어떤 것도 전달되지 않으니 말이에요.
    (이 생각을 하니 전에 들었던 말 하나가 생각나네요.;;)
    http://nosyu.pe.kr/wordpress/444

    전 ‘조금 능동적으로 기부를 하고 싶다.’라는 핑계를 대고 있답니다.
    그 핑계를
    ‘댐은 언제나 물을 모으지만 때론 방류를 한다.
    이처럼 많이 모으지만 조금이라도 꾸준히 나눠주는 것이 좋을 듯 싶다.’
    로 수정해야겠습니다.^^

    월드비전이라.. 그 곳은 믿을만한 곳인가요???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