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운 자가 가지고 있는 찌꺼기

By | 2006/08/10
  • 35년이란 짧은 생을 살면서 600여 곡의 작품을 남긴 모차르트는
    그에게 음악을 배우기 위해 찾아오는 사람에게는
    먼저 물어보는 질문이 꼭 한가지 있었다.
    그날도 모차르트에게 음악을 배우겠다고 한 청년이 찾아왔다.
    모차르트는 늘 하던 대로 이렇게 물었다.
    “당신은 음악을 배운 적이 있습니까?”
    “예, 어릴 적부터 피아노를 쳤고, 바이올린도 10년을 배웠습니다.”
    그의 대답을 들은 모차르트는 고개를 끄덕이며
    원래 수업료의 두 배를 내라고 하며 제자로 받아들이기로 했다.
    그런데 한참 후에 또 다른 청년 하나가 찾아왔다.
    모차르트는 이번에도 “당신은 음악을 배운 적이 있습니까?” 하고 물었다.
    청년은 “전에 음악을 배운 적은 없지만 열심히 하겠습니다” 하며
    모차르트가 음악을 전혀 모르는 것 때문에
    자신을 돌려보내지 않을까하고 불안해했다.
    그러나 모차르트는 “그럼 좋습니다. 수업료를 반만 내십시오” 하며
    흡족한 미소를 짓는 것이었다.
    이미 두 배의 수업료를 내기로 한 청년은 그것을 보고
    “음악을 전혀 모르는 사람에게는 수업료를 반만 내라고 하고,
    10년 동안이나 음악을 공부한 사람에게는
    수업료를 두 배로 내라고 하시니
    그건 부당한 처사가 아닙니까” 하고 모차르트에게 항의했다.
    그러자 모차르트는 그 이유를 말해 주었다.
    “음악을 배운 사람들을 가르칠 때 나는 우선 찌꺼기를 거두어냅니다.
    그리고 그것은 아주 힘든 작업입니다.
    그 사람이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파괴하는 것은
    가르치는 것보다 더 힘든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순수한 가슴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가르치는 일은 아주 쉬운 일입니다.
    당신이 순수한 가슴을 가진 사람이라고 생각하나요?”

(해당 글 보기)

유명한 얘기 중 하나이죠.

여기서 저는 순수한 가슴을 가졌나 안 가졌나를 따지지 않습니다.

먼저 배운 사람에게 가지고 있는 찌꺼기가 무엇인가를 생각해봤습니다.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저는 이것이 가장 큰 것이라 생각합니다.

‘난 이걸 배웠어.’, ‘난 이걸 알아. ‘, ‘난 이걸 이해했어.’

‘따라서 난 이걸 다시 배울 필요가 없어.’

과연 여기서 ‘나’는 ‘이걸’ 제대로 배웠고,

제대로 알고, 이해했을까요?

남에게 가르쳐줄 수 있을만큼?

남을 이해시켜 줄 수 있을만큼?

‘이것’의 날개를 달고 창작의 자유를 느낄 수 있을만큼?

현재 제가 가지고 있는 문제입니다.

대학 1학년까지 밖에 배우지 않았는데,

벌써 이런 찌꺼기를 가지고 있다니

부끄럽습니다.

한심합니다.

반성해야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몇 년후에는 이런 찌꺼기가 더욱 많이 쌓여

껍데기만 대학 졸업자가 되니까요..

6 thoughts on “배운 자가 가지고 있는 찌꺼기

  1. 하수처리

    언제든 비워낼 수 있는 마음, 어쩌면 그게 중요한 걸 수도 있겠지요. ‘ㅁ’ㅎ

    Reply
  2. NoSyu

    언제나 비워낼 수 있는 마음.
    겸손과도 통하지 않나 싶습니다.^^

    Reply
  3. doctor_jun

    비워내는것이 생각처럼 쉽지 않은것은 아마도 자신이 배우거나 터득한것들이 아까워서가 아니라 그것과 함께했던 자신의 추억이 있기 때문일수도 있습니다……
    쓸데 없는 소리일지는 모르겠지만은…. 저는 왠지 그런 생각이 듭니다 >.< 아잉 몰라…..

    Reply
  4. doctor_jun

    아 윗글은 태클이 아니라 그냥 만일 저 10년 공부했다는 제자가 만일 나라면 어떠한 이유에서 모차르트가 말한것처럼 찌꺼기를 거두라고 헀을떄의 변명??을 한다면….
    (우어;;; 저도 모르게 모차르트 제자역에 몰두 하고 있군요 저는…;;;)>.< 암튼 그런겁니다.

    Reply
  5. NoSyu

    반갑습니다.^^
    그렇네요. 저 역시 다시 비우라는 말을 듣는다면 그와 같이 있는 것도 없어지니 싫겠습니다.
    그런 관점이 있었네요. 고맙습니다.

    Reply
  6. NoSyu

    제가 가지고 있는 문제는
    자신이 알고 있다고 착각하는 찌꺼기가 남아있는것이겠죠.
    초,중,고등학교 때 배우기만 했으면서 ‘아.. 난 다 알고 있다.’
    경험 했다고 ‘난 그일 무엇인지 안다.’
    세상 조금 살아봤으면서 ‘아.. 난 세상 안다.’
    이런 착각과 자만에 빠지는 것이 문제여서 글을 남겼습니다.
    그렇기에 겸손과도 통하지 않나 생각했습니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