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 돌아왔습니다.

By | 2006/09/19

태풍이 불어도 휴가 나온 친구와 함께~~

달렸습니다…

빗 속을….

280m정도 되는 거리를 달리고 나니

온 몸이 따갑더군요.

‘태풍이 왔을 때 우산 안 쓰고 달리기’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태풍은 새벽 3시 쯤 되니 잠잠하더군요.

그 때까지 친구들과 여러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생각외로 6시간이 금방 지나더군요.^^

 

여러분도 날 잡아서 가까운 친구들과 함께

밤을 새며 얘기를 나누어보세요.

생각외로 할 얘기도 많고 들을 얘기도 많습니다.

그러면서 서로를 잘 알고 자신을 잘 알게되더군요.

3 thoughts on “살아 돌아왔습니다.

  1. 방랑객

    공감가는 포스팅이네요
    전 휴가 나온 친구가 아니라 100일 후에 휴가 나오는 친구와 정동진을 갔다 왔어요ㄱ-ㅋ
    녀석.. 간만에 꽤 긴 시간을 같이 보냈죠 괜히 더 불쌍해지고 안쓰러워지는 -_-;
    아무튼 그만큼 더 친밀해진 것 같아 좋더라구요
    ..비록 그 다음날 훈련소로 보냈지만 말입니다 -_-ㅋ

    Reply
  2. NoSyu

    군대 가는 친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딱 하나
    ‘몸 건강, 마음 건강해서 돌아온나.’
    이것 뿐이더군요.^^

    Reply
  3. NoSyu

    비바람이 몰아치는 그 거리를 달렸을 때 그 기분..
    피곤하지만 친구와 달리니 더욱 재미있더군요.^^
    추천은 하고 싶지 않지만 권장은 합니다.(엉??;;)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