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진창문이론

By | 2006/10/08

제가 가는 커뮤니티에서 ‘깨진창문이론’이라는 걸 말씀하신 분이 계십니다.

깨진창문이론이라…

찾아보았습니다.

링크 1   링크 2   링크 3

 

흐음..

이건 제가 중 3 때 느꼈습니다.

중 3 하굣길에 보면 차 한 대가 주차되어 있었습니다.

몇 달동안 변함없이 먼지만 쌓이고 있었는데,

반 친구 한 명이 자동차 위에 올라가 뛰더군요.

그런데 아무런 제재가 없었고,

그 후 그 자동차는 폐차가 되었습니다.;;;

또 다른 차 역시 먼지가 쌓여있었는데,

그건 번호판이 없더군요.

그것도 바로 폐차만들었습니다.;;;

 

그걸 보고

‘처음엔 몰랐는데 조금 흠집이 생기면 저렇게 금방 망가지는구나.’

하고 생각하고 나름대로 이름짓기를

‘둑에 흠집내기’였습니다.

둑에 흠집 조금만 내면 그 곳부터 시작해서 점점 물이 새어 나와

나중에는 둑이 터지겠죠.

그런데 미리 만들어져있었군요.^^

 

저 이론을 우리 생활속에서 수시로 볼 수 있습니다.

도로 어딘가에 쓰레기가 하나 있다고 생각해봅시다.

그럼 며칠 뒤에 거기는 어떻게 되어 있을까요?

쓰레기장이 되어있죠.

 

이걸 프로그래밍에도 도입을 했군요.

조금만 일이 나중에 큰 버그가 되서 돌아온다고 말입니다.

아무튼 오늘 재미있는 이론 하나 배웠습니다.^^

12 thoughts on “깨진창문이론

  1. Laputian

    호오.. 투니버스에서 애니 한편보고 관심이 하나도 없던사람이 완전히 빠져버리는것도 이 이론에 포함되는건가요? (그게 바로 접니다-_-)

    Reply
  2. 떠돌

    그게요…게임 제작 설계 단계에서 삐뚤어지면 아무리 천재 프로그래머가 게임을 만들어도 프로그램이 완벽할 수가 없어요.. 계속 손보고 버전 올려주고 하지 않으면 나중에 완성되서 팔아먹을 수 없는 놈이 됩니다.

    아 니미럴 메모리 리크 -_-;

    Reply
  3. NoSyu

    /Laputian/
    그렇게 시작하셨군요.
    전 고1 때 교육학 시간에 미야자키 하야오의 작품 중 하나를 보고 알았죠.
    그 후에 구루구루를 통해 지인으로부터 ‘무책임 함장 테일러’를 보고 나서..^^;;

    Reply
  4. NoSyu

    /떠돌/
    아악!!! 지금 안그래도 Memory Leak때문에 돌고 있습니다..ㅠㅠ

    Reply
  5. 파인

    으음…;ㅅ;
    냐금냐금 오백원, 천원씩 쓰다보면 어느새 용돈이 없…(응?;)

    Reply
  6. MathMania™

    아까 저도 이 내용보고
    궁금했었는데
    이러한 이론이었었군요!
    감사합니다 궁금증을 해소시켜 주셔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

    Reply
  7. 케키야상

    미사문시간에 배웠던 이론이군요. 저는 생활 속에서 이 이론을 느낄 때가 바로 [노트 쓸 때]죠. 평소 제 글씨는 그닥 이쁜 편이 아니지만, 신경쓰면 예쁘게 쓸 수 있답니다. 노트 첫장은 무지 깔끔하게 쓰고, 두번째 장 삑사리가 나면 세번째 장은 평소대로 엉망으로 쓰죠…-_-;;

    Reply
  8. 주냉이

    오훔.. 범죄이론에서 배우던 것이군요. 범죄예방을 해보자하는 이론.
    얼핏 생각해보면 "나비 효과"와 꽤나 비슷한거 같습니다.
    하나의 작은 무언가가 커다란 무엇으로 변한다는 것으로 보면 말이죠?

    Reply
  9. NoSyu

    그렇네요.
    조금만 틈만 보이면 바로 범죄에 이용된다..^^;;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