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의 방문자와 오늘의 방문자는 달랐다.

By | 2006/10/31

이번에 서울에 올라가 지하철을 타고 다니다가

광고판을 보고 문득 떠오른 생각입니다.

 

어떤 광고인지는 기억이 잘 나지 않습니다만,

이런 문구가 있었습니다.

‘이것을 30만명이 체험하였습니다.’

 

이런 문구 참 많이 봅니다.

제가 지금 먹고 있는 약에도 이런 글이 있습니다.

‘1억명 처방경험의 안전한 진해거담제’

 

저 글을 보고 제 블로그에 오는 방문자 수를 생각해보았습니다.

지금 16,296명 오셨네요.

그럼 이렇게 말할 수 있을까요?

‘현재 NoSyu의 주저리를 16,296명이 보셨습니다.’

 

하지만 저기서 섣불리 ‘명’을 붙일 수 없죠.

어제 들어왔던 사람이 오늘 들어온다고 해도

카운트는 올라가더군요.

즉, 한 사람이 10일동안 들어왔다면,

저기에는 한 명이 아니라 10명으로 나오죠.

 

그렇다면 위의 말은 틀린 말이 되겠네요.

그래서 혹시 광고도 이런 식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것을 한 번 경험했던 사람이 계속해서 하게 되고

그 횟수를 한 사람으로 인식하고 계속 카운트를 올린 것이 아닐까?’

‘진해거담제를 처방받은 사람은 1억명이 아니라

천만명이 10번받은 것이 아닐까?’

이건 제가 광고에 대해 잘 모르기에 단순 추측입니다.

진짜 30만명, 1억명일수도 있는 내용이죠.

 

아무튼 이런 생각을 하면서 혼란이 왔습니다.

‘어제의 방문자와 오늘의 방문자는 똑같은 사람인데,

어떻게 해서 다르다고 할 수 있을까?’

곰곰이 생각해보다가 웃었습니다.

 

‘어제의 그와 오늘의 그는 달랐다.’

라는 문구(비슷한 문구)를 본 듯 합니다.

어제의 그(방문자)와 오늘의 그(방문자)는 확실히 다릅니다.

오늘은 어제 하지 못한 경험을 한 상태 아닐까요?

지금 이 글을 적고 있는 저도 다르죠.

글을 처음 적을 때의 나와 여기까지 적었을 때의 나.

분명 다릅니다.

따라서 어떤 것을 한 번 하고 다시 경험하는 것이라고 해도

그 사이에 어떤 일로 인해 그는 다른 사람이 되어있고,

또 다른 한 명으로 인식을 해도 큰 무리가 없겠죠.

 

언제나 세상은 변합니다.

쳇바퀴 돌듯 살아가더라도 분명

어제의 그(나)와 오늘의 그(나)는 다릅니다.

 

PS

위 생각은 10월 30일 6호선을 탔을 때 한 생각으로

기본 골자는 노트에 적은 그대로 가져왔으며

거기에 살만 붙인 것입니다.

마지막 결론은 ‘인공지능과 인간사회’ 레포트에 적은 글에

비슷한 내용이 있습니다.

2 thoughts on “어제의 방문자와 오늘의 방문자는 달랐다.

  1. 방랑객

    광고판만 보고 이런 포스팅을 유도해내신 nosyu님 대단하십니다 ;ㅁ;

    Reply
  2. NoSyu

    /방랑객/
    다 적고나니
    ‘내가 포스팅하려고 생각했나,
    생각나서 포스팅했나’
    상당히 혼란스럽더군요.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