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고통을 한 사람을 보았을 때…

By | 2006/11/19

자주 가는 커뮤니티에서 본 만화가 있습니다.

상당히 깁니다.

만화 보기

출처 : 성대사랑 자유게시판

 

이 만화를 보고 많은 생각이 들더군요.

하지만 전 다른 어떤 것보다 면접 부분에서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어떤 생각이냐고요?

‘면접관은 정말 그 고통을 겪은 사람인가?’입니다.

 

전에 다음 유학 관련 게시판에 이런 글이 올라왔더군요.

‘유학 한다고 고생한다고 징징거리지 마라.’

거기에 이런 답변이 올라왔습니다.

‘넌 정말 고생을 안 했다.

만약 제대로 고생했다면

지금 고생하는 사람에게 질타성 글을 적지 않고,

격려를 해줘야 하는 것이다.

이는 친구가 추천을 해주어서 기억에 더욱 남습니다.

 

저 면접관은 주인공처럼 같은 고통을 겪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그 고통에서 제대로 벗어나지 못했다며

강력히 질타를 하는군요.

분명 주인공은 그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하였고,

발전을 하지 못했기에 제대로 된 특기도 없습니다.

 

그렇지만 그에게

‘나도 같은 고통을 겪었기에 너의 방황을 이해한다.

하지만 나는 이처럼 노력했고 고통을 극복했다.

너도 노력을 한다면 이 고통을 이겨내고

특기를 가질 수 있을 것이다.’

라며 충고와 격려를 하지않고,

‘넌 여기서 끝이야.’

라고 해야하는건가요?

그렇기에 주인공은 쓰러질 수 밖에 없는가봅니다.

 

분명 사람에게는 강력한 질타의 말도 필요하고

그것을 극복해야 하는 것도 사람입니다.

그렇기에 저는 고통을 겪을 때

질타의 말을 들어 좌절감을 더욱 느껴도

쓰러지지 않고 무너지지 않고

그 말을 새겨들어 더욱 발전할 것입니다.

 

또, 전 아직 면접관과 같은 고통을 겪지 않아서인지

다른 사람의 고통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언젠가 고통을 겪고 이해가 될 때

그 사람을 따뜻한 격려와 따끔한 충고로

그 고통을 이겨낼 수 있게하고 싶습니다.

 

많은 생각을 할 수 있게 한 만화입니다.

만화 작가를 알고 싶지만,

해당 글에서는 출처를 밝히지 않아

잘 모르겠습니다.

자신의 생각을 잘 표현한 작가분이 존경스러울 따름입니다.

9 thoughts on “같은 고통을 한 사람을 보았을 때…

  1. NoSyu

    /주냉이/
    예.. 저 만화는 특히 생각을 많이 하게 하더군요.^^

    Reply
  2. NoSyu

    /방랑객/
    한 번쯤 생각을 가지게 하는 만화더군요.
    그래서 포스팅했고요..^^

    Reply
  3. 무탈리니

    진짜 잘 그렸네;; 나도 모르게 빠져들었다. 역시 고품격 블로그 노슈의 주절이주절이;; ㄷㄷ

    Reply
  4. NoSyu

    /무탈리니/
    내가 그린게 아니라….ㄷㄷㄷ
    다들 빠져드는 만화네..ㄷㄷ

    Reply
  5. 근영이

    한 번 쯤은 강력한 쇼크를 먹어야 된다고 봐.
    충고도 좋지만 충고로 안 되는 사람이 있거든..
    나도 그 중에 하나고ㄷㄷ

    저렇게 강력한 쇼크를 먹고 졸도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내가 이렇게 살았구나. 좋아, 네가 얼마나 잘났는지 까부수겠어.
    하는 사람도 있고…

    때론 매가 말보다 강할 때가 있잖아.
    태클은 아니야^^;;

    Reply
  6. NoSyu

    /근영이/
    근영이….는 내 친구??
    내 친구 중에 ‘근영’이라는 이름이 없는 듯 싶기도 하고,
    별명이 ‘근영’이 있던가??;;;

    아무튼 쇼크도 괜찮다라…
    하긴 충격요법이라는 것도 있으니..^^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