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공에 총을 쏘아 내려오는 총알을 맞은 사람은 어떻게 될까?

By | 2006/12/04

영재판별법?‘이라는 글을 쓰다가

문득 예전에 있었던 일이 생각나네요.

 

고등학교 때로 기억합니다.

운동의 기술과 법칙에 대해 배울 때

포탄이 날라가는 것을 계산하는 것을 배웠습니다.

수직으로 쏠 때, 각 α도로 날렸을 때 등

여러 상황별로 기술하는 방법과 예상 결과에 대해 배웠죠.

 

그러다가 문득 궁금한 것이 생각났습니다.

‘총을 위로 쏘면 중력에 의해 총알이 밑으로 내려올텐데

그 때 지나가는 사람의 머리에 맞으면 즉사할까?’

 

어렸을 때 읽었던 소설인 장발장으로 기억합니다.

자베르 경감이 장발장을 만났을 때 허공에 총을 쏘았습니다.

(정확히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읽은지 오래되었고,

해당 책도 현재 동사무소에 기부를 해서 없습니다.)

그 때 이렇게 생각했죠.

‘만약 저 총알이 다시 밑으로 내려올 때

지나가던 사람의 머리에 맞으면 그 사람 죽을텐데

그럼 자베르 경감이 죽인것이 되는건가?’

그 때는 총알이란 무지 빠르기에

지구를 탈출할 것이다라고 생각했습니다.

 

그 후 고등학교 때 관련 내용을 배우자

어렸을 때 가졌던 생각이 떠올랐고,

지구를 탈출하지 않고 분명 떨어질 것이다라고 생각했습니다.

총알은 작고 금속으로 되어있어 공기 저항이 작을 것이고

따라서 총알은 사람 키 정도 되는 높이에서는

초기속력에 가깝게 낙하할 것이며

머리에 총알을 맞은 사람은 즉사할 것이다라고 생각했습니다.

 

생각을 여기까지 하고 확인하고자

이를 친구들에게 얘기하니 바로 들은 소리가 있습니다.

‘X친 놈’

‘그런 거 왜 생각하냐?’

‘그게 말이 된다고 생각해?’

‘지금 그거 개그라고 한거냐?’

 

상당히 충격이었죠.

그래서 그 생각을 당장 지워버리고

‘그런 생각하는 내가 이상한 놈이였구나.’라고

웃으며 넘겼습니다.

그 뒤로 그런 ‘황당한 아이디어’는 되도록 삼가했습니다.

 

영재 아이는 ‘생소하고 이상한 아이디어를 낸다’라고 하죠.

이제 저는 아이라고 불리기에는 너무 늦었네요.

하지만 이제 다시 용기를 내어 그런

‘이상하고 황당하고 개그도 안되는 아이디어’를

내어야겠습니다.^^

사회에 적응해 가는 인간이 되어가지만,

그래도 그 속에 ‘미X 놈’의 생각을 가져보는 것도

괜찮을 듯 싶네요.^^

 

또, 이 글을 보는 다른 분들도

분명 어렸을 때 엉뚱한 생각을 많이 했을 것입니다.

제 조카는 하늘을 보며 이렇게 말하더군요.

‘구름이 하나, 둘, 셋, 넷…’

하지만 전 ‘구름은 수증기로 이루어져 있기에 셀 수 없다.’라 생각했죠.

이처럼 분명 어렸을 때는 다들 ‘엉뚱한 아이디어’를 가졌겠지만,

지금은 다른 어떤 이유에서 막혀있는 것이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저만 그런건가요??)

한 번쯤은 그런 영재 아이가 되어보는것이 어떨까요?

그래서 자신에게 ‘영재구나~’라고 칭찬해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요?

11 thoughts on “허공에 총을 쏘아 내려오는 총알을 맞은 사람은 어떻게 될까?

  1. NoSyu

    그러고보니 어떻게 될지를 안 풀어봤네요.
    이제 한 번 계산해봐야겠습니다.^^

    Reply
  2. 루돌프

    그거 CSI에 나옵니다. 자기 집 마당에서 사격연습 하다가
    옆집 사람이 시끄럽다고 소리지르니까,
    깜짝 놀라서 총구를 위쪽으로 돌려버린채로 발사되죠..
    그리고 몇키로 떨어진 곳에서 자고있던 사람이 직격해서 사망;;;

    시내에서 총을 쏘면 안된다는 법때문에 잡혀갔던걸로 기억합니다;;
    과실치사가 될지, 상해치사가 될지, 살인이 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Reply
  3. NoSyu

    /루돌프/
    오호~ 그렇군요.
    그럼 허무맹랑한 생각이 아니었네요.
    고맙습니다.ㅜㅜ
    계산한다고 했지만 총알의 초기 속도를 알 수가 없으니..;;;OTL..

    Reply
  4. 방랑객

    공식같은건 내알바 아니고 ㄱ-;
    다만 다른 얘기일수도 있지만.. 영재도 사실 생겨나는게 아니라 차차 만들어지는게 아닐까 생각해보네요

    Reply
  5. NoSyu

    /방랑객/
    1%의 머리를 99%의 노력을 통해 100%의 결과를 만드는 듯 싶네요.^^

    Reply
  6. MathMania™

    아 물리는 어려워요 ㅋㅋㅋㅋㅋ
    여튼 흠 전 죽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죽을려나요?ㅎㅎ

    Reply
  7. NoSyu

    /MathMania™/
    초기속력이 같은 위치에서 비슷할테니까
    아마 제대로 맞으면 죽지 않을까요??;;;

    Reply
  8. 9gle

    모아파트 32층에서 나무조각(3×3) 던져서 지나가던 사람 머리에 구멍낸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쫄아서 텼긴했지만…(그분께 죄송하다고 이자리를 빌어 머리숙여 사죄드립니다. ㅜㅜ)

    Reply
  9. briquet

    아.. 저도 저렇게 황당한?? 생각을 하던 어린 시절이 있었는데… 갑자기 서글퍼지네요.

    Reply
  10. NoSyu

    /9gle/
    3×3입니까?ㄷㄷ
    저도 13층 저희 집에서 총알을 물에 적셔서 하나씩 자유낙하운동시켜보았습니다.
    물에 젖은 총알이 바닥에 떨어질 때는 물이 다 말라질까? 아닐까? 하는 실험이었죠.
    그런데 마침 지나가는 동네 형이 봐서 확인을 못한 기억이 있네요.;;

    Repl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