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을 위한 에세이로 읽는 채근담

By | 2006/12/18

밑의 글에서도 적었지만,

이 책은 예전에 읽은 책입니다.

여러 에세이들이 있습니다만,

그 중에서 제법 충격(?)을 주었던 것을 소개하겠습니다.

 

이 글이 충격이었던 첫 째 이유가

‘충신이라고 좋은 것은 아니구나.’하는 것입니다.

흔히들 ‘충신 = 왕에게 좋은 사람’이라고 합니다.

이 글을 적은 사람을 사공과 양구거를 충신이라고 하며

좋은 사람이라고 말하는 듯 싶으나,

안자는 그게 아니라고 하죠.

아첨하는 신하라고 했습니다.

이 글을 읽고나서 곰곰이 생각해보니

국어시간에 배운 시조에 나오는

임을 향한 충신의 마음이라는게

아첨일 수도 있겠더군요.^^

따라서 이런 아첨을 조심하라는 글이 있습니다.

 

또 다른 이유는

‘나도 언젠가는 죽는다는 것을 잊고 사는 것이 아닐까?’하는 생각이었습니다.

그렇게 고민을 하였지만,

다행히도 같은 책에서 답을 주었습니다.

죽음과 삶을 걱정하지 말고 살아야하죠.

공자도 그렇게 말하였잖아요.^^

즉, 영원한 삶이란 없기에

그것을 안타까워하지 말고

또 거기에 절망하지 말고 인생을 헤쳐 나가야하는 것인 듯 싶습니다.

 


이 글은 목표를 향해 간절히 원하고

노력하라고 하는군요.

신을 향한 간절한 기도를 하지 않은 이 신자처럼 되지 말라는 것이군요.

신자에게 신은 간절히 원하는 것인데,

저에게 간절히 원하는 것이 무엇일까요?^^

 

지금 저는 이 쳥년과 같습니다.

어느 누구를 사랑해 본 적이 없는 가슴이 텅 비어 있는 사람…

그렇기에 커플이 부럽습니다.

(결론은 솔로부대 만세?)

 

오랜만에 본 이야기라

그 때의 생각과 지금의 생각이 다르다는 것을 느끼네요.

언제나 느끼지만 이런 차이를 느끼는 것이

정말 재미있습니다.^^

혹시 모르죠.

지금 이 글속에 있는 생각이

8년 뒤에는 어떻게 바뀌어져 있을지….

8 thoughts on “청소년을 위한 에세이로 읽는 채근담

  1. 방랑객

    여러 생각을 하게끔 해주는 책이군요
    그래도 인생에는 답이 없는 것 같습니다

    Reply
  2. NoSyu

    /방랑객/
    그래요. 인생에는 답이 없다라..
    정확하게는 인생에는 100% 답이 없다가 아닐까요??^^
    최고의 답을 찾아 떠나는 여행이 인생…
    이렇게 생각하면 너무 로맨틱한가요?^^

    Reply
  3. bono

    여러가지 이야기들 잘 읽었습니다.
    한번씩 생각하게끔 하는 이야기들이네요… :)

    간절히 원하고 노력하라…

    Reply
  4. persia

    결국은 솔로만세 <<-_-만쉐~~ 혼자보다는 둘이 좋잖아요..이론상 -_-;;현실은 혼자있게 만드네요 ㅜ_ㅡ

    Reply

Leave a Reply